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조용한 전파 시기일 수도…사전투표·부활절 사회적거리두기 당부”
입력 2020.04.09 (15:31) 수정 2020.04.09 (15:33) 사회
“지금 조용한 전파 시기일 수도…사전투표·부활절 사회적거리두기 당부”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대로 떨어진 가운데, 방역당국이 이 시기가 조용한 전파의 시기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늘(9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한 건 국민들이 사회적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해 주신 결과로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현 시점에 대해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를 경계해야 하고, 사회적거리두기, 적극적인 진단검사와 환자 조기발견, 역학조사를 더 철저히 수행해야 하는 그런 시기로 판단한다"고 진단했습니다.

무엇보다 앞서 경험한 사례처럼 밀폐된 곳에서 밀접접촉이 일어난다면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가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최근 스파 또는 유흥주점에서 집단 발생이 보고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는 감염돼도 개개인이 증상을 느끼지 못하거나 경증으로 무시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발병 초기 전염력이 굉장히 높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번주 총선 사전투표와 부활절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수 있다며 이를 계속 이행해달라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거리두기가 느슨해지거나 완화될 경우 언제든 또 폭발적인 대규모 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주말 또는 선거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 “지금 조용한 전파 시기일 수도…사전투표·부활절 사회적거리두기 당부”
    • 입력 2020.04.09 (15:31)
    • 수정 2020.04.09 (15:33)
    사회
“지금 조용한 전파 시기일 수도…사전투표·부활절 사회적거리두기 당부”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대로 떨어진 가운데, 방역당국이 이 시기가 조용한 전파의 시기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늘(9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한 건 국민들이 사회적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해 주신 결과로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현 시점에 대해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를 경계해야 하고, 사회적거리두기, 적극적인 진단검사와 환자 조기발견, 역학조사를 더 철저히 수행해야 하는 그런 시기로 판단한다"고 진단했습니다.

무엇보다 앞서 경험한 사례처럼 밀폐된 곳에서 밀접접촉이 일어난다면 지역사회 대규모 전파가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최근 스파 또는 유흥주점에서 집단 발생이 보고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는 감염돼도 개개인이 증상을 느끼지 못하거나 경증으로 무시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발병 초기 전염력이 굉장히 높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번주 총선 사전투표와 부활절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수 있다며 이를 계속 이행해달라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사회적거리두기가 느슨해지거나 완화될 경우 언제든 또 폭발적인 대규모 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주말 또는 선거 과정에서도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주실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