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첫 ‘온라인 개학’…학생 집중력 하락 우려
입력 2020.04.09 (19:55) 수정 2020.04.09 (21:01)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사상 첫 ‘온라인 개학’…학생 집중력 하락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3과 중3 학생들이 오늘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했습니다. 

큰 혼란은 없었지만, 온라인 수업이 장기간 지속할 경우 집중력 저하 등 여러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조경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온라인 개학을 맞은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

선생님 혼자 카메라를 보며 학생들의 이름을 부르며 출석 여부를 확인합니다.

["정우. 그다음에 민선이~(예)"]

학생들의 얼굴을 화면으로 보면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합니다.

["시간표 선생님이 미리 안내했었죠? (예)"]

출석 확인이 끝나면 학생들은 시간표대로 원격 수업을 들어야 합니다. 

원격수업은 대부분 미리 만들어 놓은 동영상 강의를 보는 '콘텐츠 활용형'이나 과제를 풀어보는 '과제 수행형' 등 2가지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학습 관리에 한계가 있다 보니, 학생들의 집중력은 떨어지고, 학업 성취도 역시 낮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전준/고3 학생 : "집중도도 확실히, 몸이나 정신이 자유롭다 보니까 더 집중이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도심과 농어촌 학생들의 학습 격차도 우려됩니다.

농어촌지역의 경우 원격 수업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 등이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김승환/전북교육감 : "규모가 훨씬 더 작은 학교들이 많거든요. 거기에서는 (교사가) 나 홀로 연구하고 나 홀로 (동영상을) 탑재하고 계속해야 하거든요."]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한 전북지역 중3과 고3 학생들은 모두 3만 3천여 명.

큰 혼선 없이 첫날을 보냈지만, 원격 수업이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보다 세밀한 보완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 사상 첫 ‘온라인 개학’…학생 집중력 하락 우려
    • 입력 2020.04.09 (19:55)
    • 수정 2020.04.09 (21:01)
    지역뉴스(전주)
사상 첫 ‘온라인 개학’…학생 집중력 하락 우려
[앵커]

고3과 중3 학생들이 오늘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했습니다. 

큰 혼란은 없었지만, 온라인 수업이 장기간 지속할 경우 집중력 저하 등 여러 부작용이 우려됩니다. 

조경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온라인 개학을 맞은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

선생님 혼자 카메라를 보며 학생들의 이름을 부르며 출석 여부를 확인합니다.

["정우. 그다음에 민선이~(예)"]

학생들의 얼굴을 화면으로 보면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합니다.

["시간표 선생님이 미리 안내했었죠? (예)"]

출석 확인이 끝나면 학생들은 시간표대로 원격 수업을 들어야 합니다. 

원격수업은 대부분 미리 만들어 놓은 동영상 강의를 보는 '콘텐츠 활용형'이나 과제를 풀어보는 '과제 수행형' 등 2가지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학습 관리에 한계가 있다 보니, 학생들의 집중력은 떨어지고, 학업 성취도 역시 낮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전준/고3 학생 : "집중도도 확실히, 몸이나 정신이 자유롭다 보니까 더 집중이 안 되는 것 같습니다."]

도심과 농어촌 학생들의 학습 격차도 우려됩니다.

농어촌지역의 경우 원격 수업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 등이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김승환/전북교육감 : "규모가 훨씬 더 작은 학교들이 많거든요. 거기에서는 (교사가) 나 홀로 연구하고 나 홀로 (동영상을) 탑재하고 계속해야 하거든요."]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한 전북지역 중3과 고3 학생들은 모두 3만 3천여 명.

큰 혼선 없이 첫날을 보냈지만, 원격 수업이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보다 세밀한 보완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