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6주기…제주 생존자 모임 출범, 진상규명 목소리
입력 2020.04.16 (19:52) 수정 2020.04.16 (19:52)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선거 열기에 가려져 있지만 오늘은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는 날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추모 행사들이 취소됐지만, 6년 전 세월호 도착 예정지였던 제주에서는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제주 기억공간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민소영 기자, 오늘 어떤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는 거죠? 

[기자]

네,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마련된 '기억공간 리본'에 나와 있습니다.

코로나19 탓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취소됐는데요,

오늘 낮 4시 16분에는 제주에서 계획한 추모 공연이 취소되면서 음악인들이 온라인 공연으로 대체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곳에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 서로의 상처를 위로하는 조촐한 모임이 열리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제주 세월호생존자와 그들을지지하는모임'이 출범했습니다. 

이들은 생존자들의 구술 채록과 심리 치료 등을 이어가며 참사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요구 목소리를 높여나갈 예정입니다.

[앵커]

민 기자, 오늘 현장에 세월호 사고 생존자들도 함께 하고 있죠?

[기자]

네, 당시 제주와 인천을 오가던 세월호에는 화물운송에 종사하던 분들이 여럿 타셨는데요.

제주 지역 생존자 24명 중 한 분인 제주 세월호 생존자와 그들을지지하는모임의 오용선 대표 나와 있습니다.

[오용선/세월호 생존자 : "(대표님, 오늘이 참사 6주기인데, 그간 어떻게 지내셨나요?) 한 번도 그 날을 잊은 적이 없고 해가 지날수록 다가오는 4월이 두렵고 괴로워. '살암시민 살아진다'는 제주 말처럼 어찌어찌 살아가고 있지만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어...'아직도 세월호냐'는 비판. 말하기조차 두렵고 조심스러워. 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 의지하는 이들 많아."]

[오용선/세월호 생존자 : "(올해 생존자 모임 출범했는데, 활동에 나선 이유와 목표가 있다면?) 생존자들이 세월호 참사 이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는 없지만 지금이라도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세상, 그게 제가 제일 바라는 것. 많은 사람이 지지·응원하고 있다는 사실이 큰 힘이 됐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피해자 치유와 일상 회복으로 향하는 첫 관문 (말씀 감사합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단체에서는 참사 원인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당시 책임자들의 공소시효 만료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세월호 진상규명 활동을 하고 있는 황용운 씨 자리했습니다.  

[황용운/기억공간 리본 기억지기 : "(대표님, 현재 어떤 상황인지 설명해 주시죠.) 다시 6년. 선원 제외 국가공무직 처벌받은 사람 단 1명. 진상규명 염원으로 정권교체, 문재인 정부 탄생. 수사권 보장된 특별법 제정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지만, 문 정권도 정권교체 후 수사권과 기소권 없는 2기 특별조사위원회 만들어. 공소시효 3년, 5년에 해당하는 건 수사조차 못 하고 면죄부. 공소시효 7년에 해당하는 업무상과실치사상죄나 직권남용죄 등은 이제 남은 공소시효 1년뿐. 수사 과정을 거쳐 검찰이 기소할 때까지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올해가 마지막인 셈.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만이 진정한 해결책이다 (말씀 감사합니다.)"]

세월호 참사 6년이 지난 지금도 해소되지 않은 의문과 풀어야할 과제들은 쌓여있습니다.

공소시효를 단 1년 남기고 세월호 전면 재수사를 촉구하며 유가족이 올린 국민청원에는 현재 7만 명 넘게 서명했습니다.

'진실을 인양하라' 외치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던 당시 야당 민주당은 집권 여당이 됐고, 어제 총선에선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했는데요,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은 이제라도 정부와 여당이 나서 책임을 다해주길 촉구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 세월호 6주기…제주 생존자 모임 출범, 진상규명 목소리
    • 입력 2020-04-16 19:52:26
    • 수정2020-04-16 19:52:30
    뉴스7(제주)
[앵커]

선거 열기에 가려져 있지만 오늘은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는 날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추모 행사들이 취소됐지만, 6년 전 세월호 도착 예정지였던 제주에서는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제주 기억공간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민소영 기자, 오늘 어떤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는 거죠? 

[기자]

네,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마련된 '기억공간 리본'에 나와 있습니다.

코로나19 탓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취소됐는데요,

오늘 낮 4시 16분에는 제주에서 계획한 추모 공연이 취소되면서 음악인들이 온라인 공연으로 대체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곳에선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 서로의 상처를 위로하는 조촐한 모임이 열리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제주 세월호생존자와 그들을지지하는모임'이 출범했습니다. 

이들은 생존자들의 구술 채록과 심리 치료 등을 이어가며 참사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 요구 목소리를 높여나갈 예정입니다.

[앵커]

민 기자, 오늘 현장에 세월호 사고 생존자들도 함께 하고 있죠?

[기자]

네, 당시 제주와 인천을 오가던 세월호에는 화물운송에 종사하던 분들이 여럿 타셨는데요.

제주 지역 생존자 24명 중 한 분인 제주 세월호 생존자와 그들을지지하는모임의 오용선 대표 나와 있습니다.

[오용선/세월호 생존자 : "(대표님, 오늘이 참사 6주기인데, 그간 어떻게 지내셨나요?) 한 번도 그 날을 잊은 적이 없고 해가 지날수록 다가오는 4월이 두렵고 괴로워. '살암시민 살아진다'는 제주 말처럼 어찌어찌 살아가고 있지만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어...'아직도 세월호냐'는 비판. 말하기조차 두렵고 조심스러워. 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 의지하는 이들 많아."]

[오용선/세월호 생존자 : "(올해 생존자 모임 출범했는데, 활동에 나선 이유와 목표가 있다면?) 생존자들이 세월호 참사 이전의 생활로 돌아갈 수는 없지만 지금이라도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세상, 그게 제가 제일 바라는 것. 많은 사람이 지지·응원하고 있다는 사실이 큰 힘이 됐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피해자 치유와 일상 회복으로 향하는 첫 관문 (말씀 감사합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단체에서는 참사 원인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당시 책임자들의 공소시효 만료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세월호 진상규명 활동을 하고 있는 황용운 씨 자리했습니다.  

[황용운/기억공간 리본 기억지기 : "(대표님, 현재 어떤 상황인지 설명해 주시죠.) 다시 6년. 선원 제외 국가공무직 처벌받은 사람 단 1명. 진상규명 염원으로 정권교체, 문재인 정부 탄생. 수사권 보장된 특별법 제정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지만, 문 정권도 정권교체 후 수사권과 기소권 없는 2기 특별조사위원회 만들어. 공소시효 3년, 5년에 해당하는 건 수사조차 못 하고 면죄부. 공소시효 7년에 해당하는 업무상과실치사상죄나 직권남용죄 등은 이제 남은 공소시효 1년뿐. 수사 과정을 거쳐 검찰이 기소할 때까지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올해가 마지막인 셈.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만이 진정한 해결책이다 (말씀 감사합니다.)"]

세월호 참사 6년이 지난 지금도 해소되지 않은 의문과 풀어야할 과제들은 쌓여있습니다.

공소시효를 단 1년 남기고 세월호 전면 재수사를 촉구하며 유가족이 올린 국민청원에는 현재 7만 명 넘게 서명했습니다.

'진실을 인양하라' 외치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던 당시 야당 민주당은 집권 여당이 됐고, 어제 총선에선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했는데요,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은 이제라도 정부와 여당이 나서 책임을 다해주길 촉구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