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고랜드 외투지역 지정 해제 ‘기로’…이달 28일 만료
입력 2020.04.20 (20:20) 수정 2020.04.20 (20:28)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된 레고랜드 조성사업 예정지가 지정 해제 위기를 맡고 있습니다.

외투지역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선, 이달 28일까지 사업주체인 영국 멀린사에서 140억 원이 추가로 들어와야합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테마파크 골조공사가 한창인 레고랜드 예정부집니다. 

현재 공정율은 15% 수준.

이 일대 28만 여㎡는 2014년에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이달 28일이면, 외투지역 지정 시한이 끝납니다. 

외국인 직접투자금액이 지정 기준인 2천만 불, 우리 돈 240억 원 보다 적었기 때문입니다.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선 일주일 안에 140억 원이 더 들어와야 합니다. 

[김문기/강원도 레고랜드지원과장 : "멀린사에서는 잔여 납입금을 이번 주 내로 입금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고, 법인세 등 세제혜택과 함께 50년 무상임대 계약을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사업 추진이 10년이 다 되면서 강원도의 부담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늘고 있습니다. 

레고랜드 사업을 위해 강원도가 투자한 예산은 진입교량과 복토, 기반시설 공사, 주차장 등 3,000억 원을 훌쩍 넘깁니다. 

하지만, 정작 레고랜드 시행사인 멀린이 그동안 낸 돈은 100억 원. 

강원도가 투자한 예산의 3% 정도에 불과합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멀린은 사실 중도에 5천억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받기위한 200억 원도 납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것을 과연 도민들이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더 큰 문제는 앞으로 강원도가 예산을 얼마나 더 투입해야할지 지금으로선 가늠하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사업에 차질이 생기면, 모든 책임을 강원도가 지도록 계약을 맺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레고랜드 외투지역 지정 해제 ‘기로’…이달 28일 만료
    • 입력 2020-04-20 20:20:13
    • 수정2020-04-20 20:28:44
    뉴스7(춘천)
[앵커]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된 레고랜드 조성사업 예정지가 지정 해제 위기를 맡고 있습니다.

외투지역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선, 이달 28일까지 사업주체인 영국 멀린사에서 140억 원이 추가로 들어와야합니다.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테마파크 골조공사가 한창인 레고랜드 예정부집니다. 

현재 공정율은 15% 수준.

이 일대 28만 여㎡는 2014년에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이달 28일이면, 외투지역 지정 시한이 끝납니다. 

외국인 직접투자금액이 지정 기준인 2천만 불, 우리 돈 240억 원 보다 적었기 때문입니다.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선 일주일 안에 140억 원이 더 들어와야 합니다. 

[김문기/강원도 레고랜드지원과장 : "멀린사에서는 잔여 납입금을 이번 주 내로 입금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고, 법인세 등 세제혜택과 함께 50년 무상임대 계약을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사업 추진이 10년이 다 되면서 강원도의 부담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늘고 있습니다. 

레고랜드 사업을 위해 강원도가 투자한 예산은 진입교량과 복토, 기반시설 공사, 주차장 등 3,000억 원을 훌쩍 넘깁니다. 

하지만, 정작 레고랜드 시행사인 멀린이 그동안 낸 돈은 100억 원. 

강원도가 투자한 예산의 3% 정도에 불과합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멀린은 사실 중도에 5천억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받기위한 200억 원도 납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것을 과연 도민들이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더 큰 문제는 앞으로 강원도가 예산을 얼마나 더 투입해야할지 지금으로선 가늠하기 힘들다는 점입니다. 

사업에 차질이 생기면, 모든 책임을 강원도가 지도록 계약을 맺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