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회사도 기사도 달갑지 않은 ‘전액관리제’…이유는?
입력 2020.04.21 (09:32) 수정 2020.04.21 (11:58)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부터 법인 택시의 사납금제가 폐지됐습니다.

그런데 정작 기사들은 사납금이 사라지니 오히려 돈벌이가 더 줄었다며 불만이 높습니다.

왜 그런 건지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법인 택시 기사인 A씨.

A씨의 회사는 올해 하루 14만 원가량의 사납금을 없앴습니다.

그런데도 기사 40%가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사납금제 대신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가 도입되면서 돈벌이가 줄었단 겁니다.

[A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오히려 (전액관리제를) 함으로써 기사들이 죽는다는 얘기죠."]

올해부터 택시업계에 도입된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로 택시가 벌어들인 돈 전부는 회사에 납부해야 합니다.

대신 택시기사는 회사로부터 매달 130만 원에서 140만 원가량의 기본급을 받게 되는데요.

문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B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130만 원 가지고 살겠어요? 차라리 옛날 게 나아요. 사납금이…."]

청주의 경우 기사들이 130만 원 이상 벌기 위해선 한 달 420만 원가량을 회사에 입금해야 합니다.

기사들은 전액 관리제로 납부 주기가 하루에서 한 달로 바뀌었을 뿐 부담해야 할 액수만 오른 사납금제나 마찬가지라고 반발합니다.

[C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입금만 더 올라간 게 아니오. 그거(전액관리제) 한답시고. 불만 없는 사람이 어딨어요. 택시 하는 사람 중에. 어쩔 수 없이 하는 거지."]

실제로 420만 원을 맞추기 위해선 하루 평균 16만 8,000 원을 입금해야 하는데, 이는 기존 사납금제보다 최소 2만 원가량 높아진 금액입니다.

게다가 420만 원을 넘긴 수익금은 회사와 나눠야 합니다.

[B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420만 원) 입금하고 남는 돈을 기사가 가져가야 하는데, 그걸 (회사랑) 7:3으로 또 빼요. 그러면 그게 뭐 하는 거예요."]

택시 노동자 처우 개선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도입된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

하지만 기사들은 정반대의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 택시회사도 기사도 달갑지 않은 ‘전액관리제’…이유는?
    • 입력 2020-04-21 09:32:38
    • 수정2020-04-21 11:58:58
    뉴스광장(청주)
[앵커]

올해부터 법인 택시의 사납금제가 폐지됐습니다.

그런데 정작 기사들은 사납금이 사라지니 오히려 돈벌이가 더 줄었다며 불만이 높습니다.

왜 그런 건지 정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법인 택시 기사인 A씨.

A씨의 회사는 올해 하루 14만 원가량의 사납금을 없앴습니다.

그런데도 기사 40%가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사납금제 대신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가 도입되면서 돈벌이가 줄었단 겁니다.

[A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오히려 (전액관리제를) 함으로써 기사들이 죽는다는 얘기죠."]

올해부터 택시업계에 도입된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로 택시가 벌어들인 돈 전부는 회사에 납부해야 합니다.

대신 택시기사는 회사로부터 매달 130만 원에서 140만 원가량의 기본급을 받게 되는데요.

문제는 여기에 있습니다.

[B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130만 원 가지고 살겠어요? 차라리 옛날 게 나아요. 사납금이…."]

청주의 경우 기사들이 130만 원 이상 벌기 위해선 한 달 420만 원가량을 회사에 입금해야 합니다.

기사들은 전액 관리제로 납부 주기가 하루에서 한 달로 바뀌었을 뿐 부담해야 할 액수만 오른 사납금제나 마찬가지라고 반발합니다.

[C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입금만 더 올라간 게 아니오. 그거(전액관리제) 한답시고. 불만 없는 사람이 어딨어요. 택시 하는 사람 중에. 어쩔 수 없이 하는 거지."]

실제로 420만 원을 맞추기 위해선 하루 평균 16만 8,000 원을 입금해야 하는데, 이는 기존 사납금제보다 최소 2만 원가량 높아진 금액입니다.

게다가 420만 원을 넘긴 수익금은 회사와 나눠야 합니다.

[B씨/법인 택시 기사/음성변조 : "(420만 원) 입금하고 남는 돈을 기사가 가져가야 하는데, 그걸 (회사랑) 7:3으로 또 빼요. 그러면 그게 뭐 하는 거예요."]

택시 노동자 처우 개선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도입된 운송수입금 전액관리제.

하지만 기사들은 정반대의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