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앵커의 눈] 글로벌 악화·주력 산업 흔들…“경제적 충격, 이제 시작”
입력 2020.04.23 (21:22) 수정 2020.04.24 (08: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4%.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우리 경제 성적푭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았는데, 코로나19로 경제를 지탱하는 소비와 수출이 모두 줄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민간 소비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고, 그중에서도 숙박, 음식업과 문화 서비스 등 대면 서비스업의 타격이 심각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롭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2분기 들어 우리 수출과 생산은 더욱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경제적 충격,얼마나 더 커질지, 김민철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1분기 깜짝 실적을 내며 수출의 버팀목이 된 반도체, 하지만 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는 세계 반도체 출하량이 올해까지 처음으로 2년 연속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이 반영된 결과, 한국은행도 같은 우려를 했습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반도체는 상대적으로 감소폭은 적지만 (4월에)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이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2분기 성장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수출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자동차도 수출 차질이 본격화돼, 다음 달까지 생산이 30% 급감할 거란 게 정부 전망입니다.

실제로 이달 20일까지 수출은 지난해보다 27% 줄었고, 특히 완성차 수출은 절반 넘게(53%) 급감했습니다.

국제선 여객이 98%나 줄어든 항공, 분기 역대 최대 적자가 예상되는 정유도 전 세계 경제 위축으로 여파를 가늠하기 힘듭니다.

[하준경/한양대 경제학과 교수 : "수출 면에서 타격이 클 것 같고, 그다음에 기업들도 불확실성이 너무 크기 때문에 설비투자나 뭐 이런 것들이 위축될 수 있고요."]

국내 확진자가 줄면서 내수 회복 기대도 있지만 고용불안이 발목을 잡을 수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고,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법인 파산 건수도 101건으로 지난해보다 53%나 급증했습니다.

[강현주/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 : "유동성이라든가 수요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들이 2분기에 어려움을 넘어서 3분기까지 생존할 수 있게끔 유지하는 그러한 정책이 굉장히 긴요한 상황이라고 판단되고요."]

이 때문에 기업이 얼마나 버티게 해 주느냐가 2분기 성장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앵커의 눈] 글로벌 악화·주력 산업 흔들…“경제적 충격, 이제 시작”
    • 입력 2020-04-23 21:25:15
    • 수정2020-04-24 08:26:07
    뉴스 9
[앵커]

-1.4%.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우리 경제 성적푭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았는데, 코로나19로 경제를 지탱하는 소비와 수출이 모두 줄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민간 소비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고, 그중에서도 숙박, 음식업과 문화 서비스 등 대면 서비스업의 타격이 심각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롭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2분기 들어 우리 수출과 생산은 더욱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경제적 충격,얼마나 더 커질지, 김민철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1분기 깜짝 실적을 내며 수출의 버팀목이 된 반도체, 하지만 한 글로벌 시장조사업체는 세계 반도체 출하량이 올해까지 처음으로 2년 연속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이 반영된 결과, 한국은행도 같은 우려를 했습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반도체는 상대적으로 감소폭은 적지만 (4월에)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이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2분기 성장에 마이너스 요인으로 수출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자동차도 수출 차질이 본격화돼, 다음 달까지 생산이 30% 급감할 거란 게 정부 전망입니다.

실제로 이달 20일까지 수출은 지난해보다 27% 줄었고, 특히 완성차 수출은 절반 넘게(53%) 급감했습니다.

국제선 여객이 98%나 줄어든 항공, 분기 역대 최대 적자가 예상되는 정유도 전 세계 경제 위축으로 여파를 가늠하기 힘듭니다.

[하준경/한양대 경제학과 교수 : "수출 면에서 타격이 클 것 같고, 그다음에 기업들도 불확실성이 너무 크기 때문에 설비투자나 뭐 이런 것들이 위축될 수 있고요."]

국내 확진자가 줄면서 내수 회복 기대도 있지만 고용불안이 발목을 잡을 수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고,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법인 파산 건수도 101건으로 지난해보다 53%나 급증했습니다.

[강현주/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 : "유동성이라든가 수요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들이 2분기에 어려움을 넘어서 3분기까지 생존할 수 있게끔 유지하는 그러한 정책이 굉장히 긴요한 상황이라고 판단되고요."]

이 때문에 기업이 얼마나 버티게 해 주느냐가 2분기 성장의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