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경찰, 박사방에 돈 지급 MBC 기자 수사…MBC “해당 기자 업무배제”
입력 2020.04.24 (16:02) 수정 2020.04.24 (20:42) 사회
현직 문화방송(MBC) 기자가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 회원으로 가입한 정황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MBC 기자 A씨가 '박사방' 조주빈 일당에게 가상화폐로 수십만 원의 이른바 '후원금'을 건넨 혐의를 잡고 해당 기자를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최근 가상화폐거래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70여 만원의 해당 거래 내역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이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현직 기자를 입건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KBS와의 통화에서 "'박사방'에 가입한 적도 가담한 적도 없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A씨는 "대기 발령을 받기는 했지만 경찰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라며 "혐의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 다 밝혀질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MBC는 이와 관련 뉴스데스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MBC는 "본사 기자 한 명이 지난 2월 중순, 성 착취물이 공유된 ‘박사방’에 유료 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해당 기자는 MBC 1차 조사에서 취재를 해볼 생각으로 70여만 원을 송금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기자는 "운영자가 신분증을 추가로 요구해 최종적으로 유료방에 접근하지는 못했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C는 이와 관련 "해당 기자의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해당 기자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체 조사와 경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박사방'에 이른바 '후원금' 명목으로 가상화폐를 입금한 유료 회원 70여 명의 명단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40여 명을 입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에 따라 혐의자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텔레그램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는 해당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게 되어있어, 경찰은 '박사방' 유료 회원들을 아동·청소년 음란물 소지 혐의로 처벌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 [단독] 경찰, 박사방에 돈 지급 MBC 기자 수사…MBC “해당 기자 업무배제”
    • 입력 2020-04-24 16:02:36
    • 수정2020-04-24 20:42:44
    사회
현직 문화방송(MBC) 기자가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 회원으로 가입한 정황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MBC 기자 A씨가 '박사방' 조주빈 일당에게 가상화폐로 수십만 원의 이른바 '후원금'을 건넨 혐의를 잡고 해당 기자를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최근 가상화폐거래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70여 만원의 해당 거래 내역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이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현직 기자를 입건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KBS와의 통화에서 "'박사방'에 가입한 적도 가담한 적도 없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A씨는 "대기 발령을 받기는 했지만 경찰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라며 "혐의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 다 밝혀질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MBC는 이와 관련 뉴스데스크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MBC는 "본사 기자 한 명이 지난 2월 중순, 성 착취물이 공유된 ‘박사방’에 유료 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해당 기자는 MBC 1차 조사에서 취재를 해볼 생각으로 70여만 원을 송금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기자는 "운영자가 신분증을 추가로 요구해 최종적으로 유료방에 접근하지는 못했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C는 이와 관련 "해당 기자의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해당 기자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체 조사와 경찰의 수사 상황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박사방'에 이른바 '후원금' 명목으로 가상화폐를 입금한 유료 회원 70여 명의 명단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40여 명을 입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에 따라 혐의자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텔레그램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는 해당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게 되어있어, 경찰은 '박사방' 유료 회원들을 아동·청소년 음란물 소지 혐의로 처벌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