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민주 ‘원내대표 경선’·통합 ‘비대위’…체제정비 박차
입력 2020.04.27 (21:28) 수정 2020.04.27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는 21대 국회 준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거대 여당이 된 민주당은 열흘 뒤 첫 원내대표를 뽑는데, 초선들 표심을 잡기 위해 분주합니다.

통합당은 내일(28일)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최종 결정할 예정인데, 진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초선 당선인들 80여 명이 모인 자리, 인사하고 악수하느라 분주합니다.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박병석, 김진표 의원과 원내대표 후보군 정성호, 김태년 의원입니다.

출마가 유력한 전해철 의원도 참석했습니다.

민주당 당선인 10명 중 4명이 초선 의원들입니다.

이들의 선택이 결국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달 7일 원내대표 경선엔 비주류로 분류되는 4선 정성호 의원이 가장 먼저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정성호/민주당 의원 : "출신과 인맥을 위주로 하는 계파, 심지어 특정인을 중심으로 하는 계보 정치는 지양되어야만 할 것입니다."]

총선 패배 뒤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놓고 열흘 넘게 진통 중인 통합당, 오늘(27일)은 3선 당선인들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비대위'엔 동의하지만 의견 수렴 과정이 잘못됐다는 겁니다.

[박덕흠/미래통합당 의원 : "당선자 총회에서 당의 개혁 방향과 내용에 대해 총의를 모은 후 이를 바탕으로 지도 체제가 정해져야 한다."]

계속된 문제 제기에 결국 지도부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내일(28일) 당선자총회와 전국위를 잇따라 열어 '김종인 비대위'를 의결하겠다는 겁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 "시간이 있었으면 당선자 총회를 하고 그리고 차근차근했었으면 더 좋았겠죠."]

당선자 총회 논의 내용이 전국위 결론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는데, 비대위 임기와 권한 등을 제한하게 될 경우 김종인 위원장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민주 ‘원내대표 경선’·통합 ‘비대위’…체제정비 박차
    • 입력 2020-04-27 21:30:24
    • 수정2020-04-27 22:06:09
    뉴스 9
[앵커]

여야는 21대 국회 준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거대 여당이 된 민주당은 열흘 뒤 첫 원내대표를 뽑는데, 초선들 표심을 잡기 위해 분주합니다.

통합당은 내일(28일)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최종 결정할 예정인데, 진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초선 당선인들 80여 명이 모인 자리, 인사하고 악수하느라 분주합니다.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박병석, 김진표 의원과 원내대표 후보군 정성호, 김태년 의원입니다.

출마가 유력한 전해철 의원도 참석했습니다.

민주당 당선인 10명 중 4명이 초선 의원들입니다.

이들의 선택이 결국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달 7일 원내대표 경선엔 비주류로 분류되는 4선 정성호 의원이 가장 먼저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정성호/민주당 의원 : "출신과 인맥을 위주로 하는 계파, 심지어 특정인을 중심으로 하는 계보 정치는 지양되어야만 할 것입니다."]

총선 패배 뒤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놓고 열흘 넘게 진통 중인 통합당, 오늘(27일)은 3선 당선인들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비대위'엔 동의하지만 의견 수렴 과정이 잘못됐다는 겁니다.

[박덕흠/미래통합당 의원 : "당선자 총회에서 당의 개혁 방향과 내용에 대해 총의를 모은 후 이를 바탕으로 지도 체제가 정해져야 한다."]

계속된 문제 제기에 결국 지도부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내일(28일) 당선자총회와 전국위를 잇따라 열어 '김종인 비대위'를 의결하겠다는 겁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 "시간이 있었으면 당선자 총회를 하고 그리고 차근차근했었으면 더 좋았겠죠."]

당선자 총회 논의 내용이 전국위 결론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는데, 비대위 임기와 권한 등을 제한하게 될 경우 김종인 위원장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