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CNN “미국,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동맹국들 동참 압박”
입력 2020.05.06 (11:01) 수정 2020.05.06 (11:47) 국제
미국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가운데, 동맹국들도 여기에 동참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CNN은 최근 3주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비롯한 몇몇 행정부 관리들과 함께 여러 동맹국에 중국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은폐하려 노력했다는 점과 관련해 공동으로 목소리를 내는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고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여러 동맹국에 중국을 언급했다"며 "이 과정에서 상당수 동맹국이 중국과의 긴장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지만 일부 유럽 지도자들은 중국이 어떻게 그 위기(코로나19)에 대처했는지를 궁금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백악관이 검토한 중국에 대한 보복 방안에는 추가 관세 부과, 주권 면제, 중국 통신회사에 대한 더욱 강력한 단속 등이 포함돼 있다"면서 "다만 관리들은 당장 취해질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CNN은 "이 같은 대 중국 강경파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있다"며 "쿠슈너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을 강화하는 한 방법이라고 믿고 있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러한 기류 속에서 그동안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옹호해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마저 대중국 강경론으로 선회하기 시작했지만,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건드리는 것에는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도 개인적 관계는 손상하지 않으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하지는 않고 있다"며 공화당 내 강경파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에 대해 말로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나서라고 촉구해도 대통령이 주저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이 정치적으로 중국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데는 미국 내 각종 여론 조사에서 반중 여론이 높게 나타난 것이 이유일 것이라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CNN “미국,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동맹국들 동참 압박”
    • 입력 2020-05-06 11:01:14
    • 수정2020-05-06 11:47:30
    국제
미국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가운데, 동맹국들도 여기에 동참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CNN은 최근 3주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비롯한 몇몇 행정부 관리들과 함께 여러 동맹국에 중국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은폐하려 노력했다는 점과 관련해 공동으로 목소리를 내는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고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여러 동맹국에 중국을 언급했다"며 "이 과정에서 상당수 동맹국이 중국과의 긴장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지만 일부 유럽 지도자들은 중국이 어떻게 그 위기(코로나19)에 대처했는지를 궁금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백악관이 검토한 중국에 대한 보복 방안에는 추가 관세 부과, 주권 면제, 중국 통신회사에 대한 더욱 강력한 단속 등이 포함돼 있다"면서 "다만 관리들은 당장 취해질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CNN은 "이 같은 대 중국 강경파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있다"며 "쿠슈너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을 강화하는 한 방법이라고 믿고 있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이러한 기류 속에서 그동안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옹호해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마저 대중국 강경론으로 선회하기 시작했지만,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건드리는 것에는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도 개인적 관계는 손상하지 않으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하지는 않고 있다"며 공화당 내 강경파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에 대해 말로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나서라고 촉구해도 대통령이 주저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이 정치적으로 중국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데는 미국 내 각종 여론 조사에서 반중 여론이 높게 나타난 것이 이유일 것이라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