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문화] 다빈치부터 고려 불화까지…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입력 2020.05.16 (21:29) 수정 2020.05.16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주말&문화] 다빈치부터 고려 불화까지…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말앤 문화 시간입니다.

우리에게 친숙한 동서양의 명화들이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원화에 작가 특유의 신선한 매력을 더해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김석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흰 담비를 품에 안은 여인이 은은하게 미소 짓고 있습니다.

왠지 낯이 익은 이 그림.

르네상스 미술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490년에 완성한 여인 초상화입니다.

원작 고유의 색감과 질감을 생생하게 되살리면서 커다란 눈망울의 여인으로 바꾼 얼굴이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17세기 스페인 미술의 황금기를 연 거장 벨라스케스의 초상화 속 공주도…

18세기 낭만주의 회화의 대가 고야의 그림 속 여인도…

원작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뽐냅니다.

작가 특유의 캐릭터를 접목해 명화를 보는 친근함에 색다른 즐거움까지 더했습니다.

[이세민/서울시 마포구 : "눈동자의 패턴이 가장 저를 매료시켰다고 생각을 해요. 예쁘기도 하고요."]

특히 더 눈길을 끄는 건 고려 시대 불교 그림을 재해석한 작품들.

작가는 고려 불교 예술의 백미로 꼽히는 '고려 불화'에 현대적인 미감을 더해 우리 전통 회화의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되살렸습니다.

[마리킴/작가 : "선조들이 어떤 방식으로 작업을 했는지, 그리고 그 그림들의 아름다움이 얼마나 지금까지 남겨져 있는 것이 중요한지 관객들과 좀 소통을 많이 하고 싶었습니다."]

남다른 감각과 시선으로 명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안목을 열어주는 그림 24점이 관람객을 기다립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주말&문화] 다빈치부터 고려 불화까지…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 입력 2020.05.16 (21:29)
    • 수정 2020.05.16 (21:48)
    뉴스 9
[주말&문화] 다빈치부터 고려 불화까지…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앵커]

주말앤 문화 시간입니다.

우리에게 친숙한 동서양의 명화들이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원화에 작가 특유의 신선한 매력을 더해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다시 태어난 세기의 명화들, 김석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흰 담비를 품에 안은 여인이 은은하게 미소 짓고 있습니다.

왠지 낯이 익은 이 그림.

르네상스 미술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490년에 완성한 여인 초상화입니다.

원작 고유의 색감과 질감을 생생하게 되살리면서 커다란 눈망울의 여인으로 바꾼 얼굴이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17세기 스페인 미술의 황금기를 연 거장 벨라스케스의 초상화 속 공주도…

18세기 낭만주의 회화의 대가 고야의 그림 속 여인도…

원작과는 또 다른 아름다움을 뽐냅니다.

작가 특유의 캐릭터를 접목해 명화를 보는 친근함에 색다른 즐거움까지 더했습니다.

[이세민/서울시 마포구 : "눈동자의 패턴이 가장 저를 매료시켰다고 생각을 해요. 예쁘기도 하고요."]

특히 더 눈길을 끄는 건 고려 시대 불교 그림을 재해석한 작품들.

작가는 고려 불교 예술의 백미로 꼽히는 '고려 불화'에 현대적인 미감을 더해 우리 전통 회화의 아름다움을 생생하게 되살렸습니다.

[마리킴/작가 : "선조들이 어떤 방식으로 작업을 했는지, 그리고 그 그림들의 아름다움이 얼마나 지금까지 남겨져 있는 것이 중요한지 관객들과 좀 소통을 많이 하고 싶었습니다."]

남다른 감각과 시선으로 명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안목을 열어주는 그림 24점이 관람객을 기다립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