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로 나온 책] 차별과 혐오로 얼룩진 ‘무례한 시대를 품위 있게 건너는 법’ 외
입력 2020.05.18 (06:53) 수정 2020.05.18 (08: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새로 나온 책] 차별과 혐오로 얼룩진 ‘무례한 시대를 품위 있게 건너는 법’ 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로 나온 책 소개해드리는 시간입니다.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가 끊이지 않는 현실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고민한 책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들이 쓴 최신 저작도 선보입니다.

김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평생 공로상 수상자로 호명돼 단상에 오른 배우 메릴 스트립.

작심한 듯 당시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트럼프를 비판합니다.

[메릴 스트립/영화배우 : "혐오는 혐오를 부르고, 폭력은 폭력을 낳습니다. 권력자들이 약자를 괴롭히려고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면, 우리는 모두 패배할 겁니다."]

문제가 된 건 트럼프가 자기주장을 반박한 기자를 장애인이란 이유로 신랄하게 조롱한 바로 이 발언.

[도널드 트럼프/당시 美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 "오, 이 불쌍한 사람을 보세요. '무슨 말 했는지 모르겠어요. 기억이 안 나요' 자기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도 못 하고 있습니다."]

이런 혐오의 언행이 과연 특정 소수, 특정 계층만의 문제일까?

막말과 갑질, 혐오와 차별이 누군가의 성공을 앞당기고 너도나도 그 길을 따라 폭주한다면 개개인의 일상은 어떻게 될 것인가.

혼자 살아갈 수 없는 세상에서 지금보다 나은 삶을 위해 타인을 이해하고 인정하고 배려하는 '품위'를 회복하자고 역설합니다.

빈곤 퇴치 연구로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미 MIT 대학의 에스테르 뒤플로 교수와 아비지트 배너지 교수 부부.

만병통치약에 비유되는 기존 경제학의 통념에 의문을 던지면서 불평등, 일자리, 소득, 기후변화 등 다양한 쟁점에 관한 새로운 연구 결과를 담았습니다.

더 인간적인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으리란 믿음으로 완성한 '희망'의 경제학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세상 어딘가에 있을 눈부신 순간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10년 동안 85개국을 여행한 사진가의 흥미진진한 모험담입니다.

작가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사진 같은 장면들을 떠올리게 됩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새로 나온 책] 차별과 혐오로 얼룩진 ‘무례한 시대를 품위 있게 건너는 법’ 외
    • 입력 2020.05.18 (06:53)
    • 수정 2020.05.18 (08:09)
    뉴스광장 1부
[새로 나온 책] 차별과 혐오로 얼룩진 ‘무례한 시대를 품위 있게 건너는 법’ 외
[앵커]

새로 나온 책 소개해드리는 시간입니다.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가 끊이지 않는 현실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고민한 책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들이 쓴 최신 저작도 선보입니다.

김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평생 공로상 수상자로 호명돼 단상에 오른 배우 메릴 스트립.

작심한 듯 당시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트럼프를 비판합니다.

[메릴 스트립/영화배우 : "혐오는 혐오를 부르고, 폭력은 폭력을 낳습니다. 권력자들이 약자를 괴롭히려고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면, 우리는 모두 패배할 겁니다."]

문제가 된 건 트럼프가 자기주장을 반박한 기자를 장애인이란 이유로 신랄하게 조롱한 바로 이 발언.

[도널드 트럼프/당시 美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 "오, 이 불쌍한 사람을 보세요. '무슨 말 했는지 모르겠어요. 기억이 안 나요' 자기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도 못 하고 있습니다."]

이런 혐오의 언행이 과연 특정 소수, 특정 계층만의 문제일까?

막말과 갑질, 혐오와 차별이 누군가의 성공을 앞당기고 너도나도 그 길을 따라 폭주한다면 개개인의 일상은 어떻게 될 것인가.

혼자 살아갈 수 없는 세상에서 지금보다 나은 삶을 위해 타인을 이해하고 인정하고 배려하는 '품위'를 회복하자고 역설합니다.

빈곤 퇴치 연구로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미 MIT 대학의 에스테르 뒤플로 교수와 아비지트 배너지 교수 부부.

만병통치약에 비유되는 기존 경제학의 통념에 의문을 던지면서 불평등, 일자리, 소득, 기후변화 등 다양한 쟁점에 관한 새로운 연구 결과를 담았습니다.

더 인간적인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으리란 믿음으로 완성한 '희망'의 경제학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세상 어딘가에 있을 눈부신 순간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10년 동안 85개국을 여행한 사진가의 흥미진진한 모험담입니다.

작가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사진 같은 장면들을 떠올리게 됩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