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범퍼 테이블’ 식당 인기…저절로 ‘사회적 거리 두기’
입력 2020.05.20 (10:47) 수정 2020.05.20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매릴랜드주의 한 식당은 코로나19 사태에 맞춰 일명 '범퍼 테이블'을 도입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바퀴가 달린 테이블 중간에 한 명씩 들어가 직접 끌고 다닐 수 있는 식탁인데요.

가장자리는 고무 튜브로 둘러싸여 서로 부딪혀도 다칠 염려가 없을 뿐더러 길이가 1.8m라 저절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 미국 ‘범퍼 테이블’ 식당 인기…저절로 ‘사회적 거리 두기’
    • 입력 2020-05-20 10:48:02
    • 수정2020-05-20 11:02:23
    지구촌뉴스
미국 매릴랜드주의 한 식당은 코로나19 사태에 맞춰 일명 '범퍼 테이블'을 도입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바퀴가 달린 테이블 중간에 한 명씩 들어가 직접 끌고 다닐 수 있는 식탁인데요.

가장자리는 고무 튜브로 둘러싸여 서로 부딪혀도 다칠 염려가 없을 뿐더러 길이가 1.8m라 저절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