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는 2,000 근접…주가는 왜 쑥쑥?
입력 2020.05.22 (08:51) 수정 2020.05.22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스피는 2,000 근접…주가는 왜 쑥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에 이어 이번달도 수출 하락세와 무역수지 적자가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성적표가 안 좋은 상황인겁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주가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습니다.

코스피는 어느새 2천 선에 바짝 다가갔습니다.

왜 이런건지, 서영민 기자가 분석해드립니다.

[리포트]

코스피 종가는 1998, 5거래일 연속 오르며 장중 한 때 2천 선을 넘기도 했습니다.

1400선으로 떨어진 뒤 두 달 만에 40% 정도 오른 겁니다.

코스닥 상승세는 더 강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700선까지 돌파했습니다.

[박상현/하이투자증권 연구위원 : "다들 예상은 못했고, 기대보다는 너무 강한거죠. 막대한 유동성이 투입됐다는 자체가 반등속도 자체를 상당히 빠르게 했던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빠른 회복의 원인은 일단 막대한 자금의 유입입니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 자금이 주가 급락 뒤에도 지속적으로 시장에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3월 이후 현금 확보가 급했던 외국인이 20조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는 동안 개인은 20조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빈자리를 채웠습니다

실물경기보다 앞서가는 주가의 특성도 있습니다.

당장 수출 실적이 안좋긴 하지만 미국은 모든 주에서 경제활동 재개를 발표했고, 다른 나라들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드는 양상입니다.

특히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이 경기 반등 움직임을 보이는 데다, 양회 이후 대규모 경기 부양책이 나올 거란 기대감도 반영돼 있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주식시장은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 정도 경기에 선행한다 알려져 있습니다. ‘(올해) 4분기 정도되면 경제활동이 상당히 제자리를 찾게 될 가능성 높다’는 낙관적 견해들이 반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주가가 상당히 회복된 상황이어서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각국의 경제지표 회복이 확인돼야 한다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코스피는 2,000 근접…주가는 왜 쑥쑥?
    • 입력 2020.05.22 (08:51)
    • 수정 2020.05.22 (08:57)
    아침뉴스타임
코스피는 2,000 근접…주가는 왜 쑥쑥?
[앵커]

지난달에 이어 이번달도 수출 하락세와 무역수지 적자가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에서 성적표가 안 좋은 상황인겁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주가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습니다.

코스피는 어느새 2천 선에 바짝 다가갔습니다.

왜 이런건지, 서영민 기자가 분석해드립니다.

[리포트]

코스피 종가는 1998, 5거래일 연속 오르며 장중 한 때 2천 선을 넘기도 했습니다.

1400선으로 떨어진 뒤 두 달 만에 40% 정도 오른 겁니다.

코스닥 상승세는 더 강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700선까지 돌파했습니다.

[박상현/하이투자증권 연구위원 : "다들 예상은 못했고, 기대보다는 너무 강한거죠. 막대한 유동성이 투입됐다는 자체가 반등속도 자체를 상당히 빠르게 했던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빠른 회복의 원인은 일단 막대한 자금의 유입입니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 자금이 주가 급락 뒤에도 지속적으로 시장에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3월 이후 현금 확보가 급했던 외국인이 20조 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는 동안 개인은 20조 원어치를 순매수하며 빈자리를 채웠습니다

실물경기보다 앞서가는 주가의 특성도 있습니다.

당장 수출 실적이 안좋긴 하지만 미국은 모든 주에서 경제활동 재개를 발표했고, 다른 나라들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드는 양상입니다.

특히 최대 수출 대상국인 중국이 경기 반등 움직임을 보이는 데다, 양회 이후 대규모 경기 부양책이 나올 거란 기대감도 반영돼 있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주식시장은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 정도 경기에 선행한다 알려져 있습니다. ‘(올해) 4분기 정도되면 경제활동이 상당히 제자리를 찾게 될 가능성 높다’는 낙관적 견해들이 반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주가가 상당히 회복된 상황이어서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각국의 경제지표 회복이 확인돼야 한다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