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이태원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럽·미국서 유행 G그룹”-5월22일 14시 10분 브리핑
입력 2020.05.22 (16:0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이태원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럽·미국서 유행 G그룹”-5월22일 14시 10분 브리핑
동영상영역 끝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분석돼 이태원 클럽의 감염원을 추적하는 데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2일) 충북 오송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 WHO의 분석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V, G 그룹으로 분류됩니다.

S와 V 그룹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하고 있으며 G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바이러스의 그룹이 각국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초기 해외 유입 사례와 우한 교민들 가운데에서는 S그룹이 24건 나타났으며,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등에서는 V그룹이 67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입국자와 이태원 클럽 관련자들에게서는 G그룹이 55건 나타났으며 일본 현지 확진자의 접촉자와 싱가포르 출장 관련자들은 기타 그룹이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겠습니다.
  •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이태원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럽·미국서 유행 G그룹”-5월22일 14시 10분 브리핑
    • 입력 2020.05.22 (16:03)
    케이야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이태원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유럽·미국서 유행 G그룹”-5월22일 14시 10분 브리핑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분석돼 이태원 클럽의 감염원을 추적하는 데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22일) 충북 오송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 WHO의 분석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V, G 그룹으로 분류됩니다.

S와 V 그룹은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하고 있으며 G그룹은 유럽과 미국에서 주로 유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바이러스의 그룹이 각국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초기 해외 유입 사례와 우한 교민들 가운데에서는 S그룹이 24건 나타났으며,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등에서는 V그룹이 67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입국자와 이태원 클럽 관련자들에게서는 G그룹이 55건 나타났으며 일본 현지 확진자의 접촉자와 싱가포르 출장 관련자들은 기타 그룹이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