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외교 활동도 비대면…창의적 방식 있어야”
입력 2020.05.22 (19:54) 수정 2020.05.22 (19:59) 정치
문 대통령 “외교 활동도 비대면…창의적 방식 있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외교 활동과 교민 서비스에서 비대면 방식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만큼 기존과 다른 창의적 방식으로 업무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청와대에서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 등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코로나19 위기에서 빛난 대한민국의 역량을 외교적 자산으로 활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도록 헌신해 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재외국민이 국가의 필요성과 재외공관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재외국민 귀국 지원 등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노력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신임 대사와 가족, 재외공관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탓에 예정됐던 정상 간 순방 외교가 이뤄지지 못하는 나라에 부임하는 대사에게는 여건이 되는 시기에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 대사를 비롯해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호주 대사,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페루 대사, 정운진 주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짐바브웨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외교 활동도 비대면…창의적 방식 있어야”
    • 입력 2020.05.22 (19:54)
    • 수정 2020.05.22 (19:59)
    정치
문 대통령 “외교 활동도 비대면…창의적 방식 있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외교 활동과 교민 서비스에서 비대면 방식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만큼 기존과 다른 창의적 방식으로 업무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청와대에서 추종연 주콜롬비아 대사 등 9명의 신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코로나19 위기에서 빛난 대한민국의 역량을 외교적 자산으로 활용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도록 헌신해 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재외국민이 국가의 필요성과 재외공관의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며 재외국민 귀국 지원 등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노력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신임 대사와 가족, 재외공관 직원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탓에 예정됐던 정상 간 순방 외교가 이뤄지지 못하는 나라에 부임하는 대사에게는 여건이 되는 시기에 재추진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 대사를 비롯해 이상진 주뉴질랜드 대사, 강정식 주호주 대사, 서정인 주멕시코 대사, 구홍석 주카자흐스탄 대사, 조영준 주페루 대사, 정운진 주스리랑카 대사, 정해관 주바레인 대사, 도봉개 주짐바브웨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