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거돈 전 부산시장 14시간 조사…“시민·피해자에 죄송”
입력 2020.05.23 (06:13) 수정 2020.05.23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어제 경찰에 나와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 전 시장은 시민과 피해자에게 죄송하다고 밝히면서도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부산경찰청을 빠져 나옵니다.

사퇴 29일 만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오 전 시장은 시민과 피해자에게 사과했습니다.

[오거돈/前 부산시장 :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습니다.

["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의혹과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한 말씀 해주시죠"]

["죄송합니다."]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오거돈/전 부산시장 : "그런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4시간 동안 오 전 시장을 조사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진술을 토대로 사퇴 기자회견에서 인정한 성추행 사건의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휴대전화와 메모 등의 자료를 제시하며 성추행 사건 수습과 사퇴 과정에서 불거진 직권 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등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전 시장 조사에는 성추행 피해자와 '사퇴 공증'을 작성한 법무법인 '부산'의 정재성 변호사가 함께 했습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추가로 소환해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오거돈 전 부산시장 14시간 조사…“시민·피해자에 죄송”
    • 입력 2020-05-23 06:15:43
    • 수정2020-05-23 07:56:01
    뉴스광장 1부
[앵커]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어제 경찰에 나와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 전 시장은 시민과 피해자에게 죄송하다고 밝히면서도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보도에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부산경찰청을 빠져 나옵니다.

사퇴 29일 만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오 전 시장은 시민과 피해자에게 사과했습니다.

[오거돈/前 부산시장 :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 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습니다.

["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의혹과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한 말씀 해주시죠"]

["죄송합니다."]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오거돈/전 부산시장 : "그런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4시간 동안 오 전 시장을 조사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진술을 토대로 사퇴 기자회견에서 인정한 성추행 사건의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또,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휴대전화와 메모 등의 자료를 제시하며 성추행 사건 수습과 사퇴 과정에서 불거진 직권 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 등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 전 시장 조사에는 성추행 피해자와 '사퇴 공증'을 작성한 법무법인 '부산'의 정재성 변호사가 함께 했습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추가로 소환해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