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코로나19 이틀째 20명대
입력 2020.05.23 (16:59) 수정 2020.05.23 (17:0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코로나19 이틀째 20명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20명 대를 유지하면서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어제보다 4명 더 늘었는데, 이 가운데 2명은 5차 감염 사례로 확인됐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23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내 발생은 19명, 해외 유입은 4명으로 추정됩니다.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20명 대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인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 13명,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대구와 경남에서도 각각 1명씩 추가됐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지속적으로 퍼지고 있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4명 늘어나 총 219명으로 집계됐는데, 특히 이가운데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습니다.

[권준욱/중대본 부본부장 : "연결 고리를 찾아나가다 보니 5차 전파도 2명이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전체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음을 저희가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을 감염 경로별로 보면, 클럽 방문자보다 접촉자를 통한 감염 규모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한 확진자도 총 9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 간호사가 다녀간 주점의 직원 2명과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대본은 지난 9일부터 10일 사이에 서울 서초구 주점과 노래방인 '악바리'와 '홀리스', 'SBS노래방'을 방문했던 사람들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런가운데 정부는 다음주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개학에 대비해 비상 대응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코로나19 이틀째 20명대
    • 입력 2020.05.23 (16:59)
    • 수정 2020.05.23 (17:06)
    뉴스 5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코로나19 이틀째 20명대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20명 대를 유지하면서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어제보다 4명 더 늘었는데, 이 가운데 2명은 5차 감염 사례로 확인됐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하루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23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내 발생은 19명, 해외 유입은 4명으로 추정됩니다.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20명 대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인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 13명,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대구와 경남에서도 각각 1명씩 추가됐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감염이 지속적으로 퍼지고 있고,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4명 늘어나 총 219명으로 집계됐는데, 특히 이가운데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습니다.

[권준욱/중대본 부본부장 : "연결 고리를 찾아나가다 보니 5차 전파도 2명이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전체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음을 저희가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을 감염 경로별로 보면, 클럽 방문자보다 접촉자를 통한 감염 규모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한 확진자도 총 9명으로 늘었습니다.

확진 간호사가 다녀간 주점의 직원 2명과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중대본은 지난 9일부터 10일 사이에 서울 서초구 주점과 노래방인 '악바리'와 '홀리스', 'SBS노래방'을 방문했던 사람들은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런가운데 정부는 다음주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개학에 대비해 비상 대응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