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입력 2020.05.23 (17:08) 수정 2020.05.23 (17:14)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오늘(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추도객 규모를 최소화한 가운데 행사는 인터넷으로 생중계됐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정당 대표 등 최소 인원 100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지난해 10주기 추도식에 수천 명의 시민이 몰린 것과 비교해도 역대 최소 규모임을 알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방역지침을 따르다 보니 행사 규모가 축소됐습니다.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정치인이 함께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이념과 삶의 양식은 다를지라도 이 대한민국이라는 바다에서 하나로 얽혀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내일이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주제로 한 추모 영상과 시민들이 함께한 상록수 합창 영상이 상영됐습니다.

노무현재단 측은 시민 참석을 제한한 대신 추도식을 볼 수 있도록 인터넷으로 생중계했습니다.

소규모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노무현재단 측이 제공하는 온라인 동영상엔 추모의 마음을 전하는 수많은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이화기/서울시 마천동/장윤정/용인시 포곡읍 : "노무현 대통령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아프고 이래서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운 상황이지만 올해도 오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어요."]

노무현재단 측은 온라인 추모 전시회와 추모 방송을 이달 말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 입력 2020.05.23 (17:08)
    • 수정 2020.05.23 (17:14)
    뉴스 5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엄수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오늘(23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추도객 규모를 최소화한 가운데 행사는 인터넷으로 생중계됐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정당 대표 등 최소 인원 100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지난해 10주기 추도식에 수천 명의 시민이 몰린 것과 비교해도 역대 최소 규모임을 알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방역지침을 따르다 보니 행사 규모가 축소됐습니다.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야 정치인이 함께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이념과 삶의 양식은 다를지라도 이 대한민국이라는 바다에서 하나로 얽혀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내일이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주제로 한 추모 영상과 시민들이 함께한 상록수 합창 영상이 상영됐습니다.

노무현재단 측은 시민 참석을 제한한 대신 추도식을 볼 수 있도록 인터넷으로 생중계했습니다.

소규모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노무현재단 측이 제공하는 온라인 동영상엔 추모의 마음을 전하는 수많은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이화기/서울시 마천동/장윤정/용인시 포곡읍 : "노무현 대통령 생각하면 늘 마음이 아프고 이래서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운 상황이지만 올해도 오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어요."]

노무현재단 측은 온라인 추모 전시회와 추모 방송을 이달 말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