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닥터둠’ 루비니 “아시아,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 강요당할 것”
입력 2020.05.23 (20:48) 수정 2020.05.23 (20:50) 국제
‘닥터둠’ 루비니 “아시아,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 강요당할 것”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코로나 19 이후 세계 전망에 대해 "상당수 아시아 국가가 미국과 중국 가운데 한쪽에 줄을 서도록 강요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현지시간 22일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 19 이후 더욱 간극이 넓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나 5G, 로봇 기술 등에서 미·중 가운데 어느 쪽의 기술을 사용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세계는 더욱 분열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습니다.

경제 회복 가능성에 대해 루비니 교수는 "상점 영업을 재개할 수 있지만, 문제는 영업이 과거처럼 돌아오겠느냐는 것"이라며 "중국에서 재개장한 쇼핑센터가 여전히 비어 있고, 비행기도 절반이 운항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아시아 개도국이 다른 선진국보다는 더 잘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코로나 19로 전례 없는 경기 침체를 겪게 될 것"이라며 "금융위기 때는 경기가 침체할 때까지 3년이 걸렸지만, 이번에는 석 달도 아니고, 3주 만에 모든 분야가 수직 낙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비관적 경제 전망으로 '닥터 둠'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먼저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닥터둠’ 루비니 “아시아,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 강요당할 것”
    • 입력 2020.05.23 (20:48)
    • 수정 2020.05.23 (20:50)
    국제
‘닥터둠’ 루비니 “아시아,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 강요당할 것”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코로나 19 이후 세계 전망에 대해 "상당수 아시아 국가가 미국과 중국 가운데 한쪽에 줄을 서도록 강요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현지시간 22일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 19 이후 더욱 간극이 넓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나 5G, 로봇 기술 등에서 미·중 가운데 어느 쪽의 기술을 사용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세계는 더욱 분열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습니다.

경제 회복 가능성에 대해 루비니 교수는 "상점 영업을 재개할 수 있지만, 문제는 영업이 과거처럼 돌아오겠느냐는 것"이라며 "중국에서 재개장한 쇼핑센터가 여전히 비어 있고, 비행기도 절반이 운항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아시아 개도국이 다른 선진국보다는 더 잘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코로나 19로 전례 없는 경기 침체를 겪게 될 것"이라며 "금융위기 때는 경기가 침체할 때까지 3년이 걸렸지만, 이번에는 석 달도 아니고, 3주 만에 모든 분야가 수직 낙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루비니 교수는 비관적 경제 전망으로 '닥터 둠'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먼저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