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사적지, 문화관광 콘텐츠 방안 있나?
입력 2020.05.23 (22:03) 수정 2020.05.23 (22:0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5·18 사적지, 문화관광 콘텐츠 방안 있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은 전국 네트워크 소식입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기를 맞아 각종 기념 행사가 잇따랐습니다.

하지만 역사의 현장인 5.18 사적지는 방치돼 콘텐츠 정비 방안이 시급합니다.

최송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80년 5월, 옛 전남도청 최후항쟁을 고스란히 지켜본 전일빌딩.

한 때 매각이 추진되기도 했지만, 헬기 사격 총탄 흔적이 발견되면서 5.18 사적지로 지정됐습니다.

40주년을 맞아 최근 새롭게 문을 연 전일빌딩은 5.18의 의미를 일깨우는 역사현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경해찬/대학생 : "책에서 느낄 수 없는 것들을 전일빌딩이든 도청이든 기록관이든 직접 와서 느껴보는 게 되게 좋다고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80년 5월, 부상당한 시민군이 치료를 받고 헌혈행렬이 이어졌던 옛 적십자 병원.

한 사학법인 소유로 출입이 제한돼 외벽만 볼 수 있습니다.

[오월 해설사 : "(방문객이 오셔도) 응급실, 병상을 보여드릴 수는 없지만 그건 저희가 보여드리고 싶어도 임의대로 할 수 없는 거잖아요."]

진압작전의 실질적 지휘 본부로 시민군 등이 고문을 당했던 505 보안부대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광주의 5.18 사적지는 모두 29곳.

이처럼 대다수가 사적지로 지정만 돼 있거나 아직 활용 방안조차 없는 실정입니다.

광주시는 이에 따라 5.18 사적지를 문화관광 콘텐츠화하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이주성/광주시 5.18 선양과 시설계장 : "앞으로 29개 사적지에 대한 복원과 활용방안 등 모든 것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속에 담아서 (활용 방안을 만들 예정입니다)."]

사람 나이로 치면 중년의 초입에 들어서 한 세대를 훌쩍 넘긴 5.18.

잊혀져가는 사적지에 생기를 불어 넣고 그 정신을 공유하는 것도 미룰 수 없는 과젭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5·18 사적지, 문화관광 콘텐츠 방안 있나?
    • 입력 2020.05.23 (22:03)
    • 수정 2020.05.23 (22:06)
    뉴스9(전주)
5·18 사적지, 문화관광 콘텐츠 방안 있나?
[앵커]

다음은 전국 네트워크 소식입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기를 맞아 각종 기념 행사가 잇따랐습니다.

하지만 역사의 현장인 5.18 사적지는 방치돼 콘텐츠 정비 방안이 시급합니다.

최송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80년 5월, 옛 전남도청 최후항쟁을 고스란히 지켜본 전일빌딩.

한 때 매각이 추진되기도 했지만, 헬기 사격 총탄 흔적이 발견되면서 5.18 사적지로 지정됐습니다.

40주년을 맞아 최근 새롭게 문을 연 전일빌딩은 5.18의 의미를 일깨우는 역사현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경해찬/대학생 : "책에서 느낄 수 없는 것들을 전일빌딩이든 도청이든 기록관이든 직접 와서 느껴보는 게 되게 좋다고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80년 5월, 부상당한 시민군이 치료를 받고 헌혈행렬이 이어졌던 옛 적십자 병원.

한 사학법인 소유로 출입이 제한돼 외벽만 볼 수 있습니다.

[오월 해설사 : "(방문객이 오셔도) 응급실, 병상을 보여드릴 수는 없지만 그건 저희가 보여드리고 싶어도 임의대로 할 수 없는 거잖아요."]

진압작전의 실질적 지휘 본부로 시민군 등이 고문을 당했던 505 보안부대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광주의 5.18 사적지는 모두 29곳.

이처럼 대다수가 사적지로 지정만 돼 있거나 아직 활용 방안조차 없는 실정입니다.

광주시는 이에 따라 5.18 사적지를 문화관광 콘텐츠화하는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이주성/광주시 5.18 선양과 시설계장 : "앞으로 29개 사적지에 대한 복원과 활용방안 등 모든 것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속에 담아서 (활용 방안을 만들 예정입니다)."]

사람 나이로 치면 중년의 초입에 들어서 한 세대를 훌쩍 넘긴 5.18.

잊혀져가는 사적지에 생기를 불어 넣고 그 정신을 공유하는 것도 미룰 수 없는 과젭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