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나푸르나 실종교사 국내 운구…개별 장례 치르기로
입력 2020.05.23 (22:20) 수정 2020.05.23 (22:2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안나푸르나 실종교사 국내 운구…개별 장례 치르기로
동영상영역 끝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실종 127일 만인 오늘(23일) 국내로 운구됐습니다.

유해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된뒤 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으며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실종자 수색과 국내 운구를 위해 힘써준 외교 당국과 관심을 갖고 성원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 안나푸르나 실종교사 국내 운구…개별 장례 치르기로
    • 입력 2020.05.23 (22:20)
    • 수정 2020.05.23 (22:20)
    뉴스9(대전)
안나푸르나 실종교사 국내 운구…개별 장례 치르기로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실종 127일 만인 오늘(23일) 국내로 운구됐습니다.

유해는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된뒤 코로나19 여파로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지난 7∼9일 현지에서 화장됐으며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실종자 수색과 국내 운구를 위해 힘써준 외교 당국과 관심을 갖고 성원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