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제작자 탈세 현황 집중 점검
입력 2020.05.24 (12:00) 경제
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제작자 탈세 현황 집중 점검
국세청이 SNS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는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자의 탈세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입니다.

구독자 10만 명의 한 유명 유튜버는 구글로부터 자신의 영상에 붙은 광고 대가를 받으면서 딸 명의의 차명계좌로 분산해 받아 실제 소득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세청은 해당 유튜버가 자신의 계좌로 받은 수익도 일부만 종합소득세를 신고해 탈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0만 명의 독자를 가진 인터넷 방송 진행자 역시 시청자가 충전하는 결제 금액, 해외 광고 수입 등에 대해 소득세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세무조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국세청은 건당 천 달러, 연간 1인당 만 달러를 초과하는 외환거래자료 데이터베이스를 정밀 분석하고, 90여 개 국가와 교환하는 금융정보 자료 등을 활용해 고소득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자들을 중점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구독자 10만 명 이상의 유튜버는 지난 5년 동안 300여 명에서 4300여 명으로 10배 이상 늘었으며 1인 미디어 시장 규모는 올해 5조 1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제작자 탈세 현황 집중 점검
    • 입력 2020.05.24 (12:00)
    경제
국세청, 고소득 유튜버 등 1인 미디어 제작자 탈세 현황 집중 점검
국세청이 SNS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하는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자의 탈세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입니다.

구독자 10만 명의 한 유명 유튜버는 구글로부터 자신의 영상에 붙은 광고 대가를 받으면서 딸 명의의 차명계좌로 분산해 받아 실제 소득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세청은 해당 유튜버가 자신의 계좌로 받은 수익도 일부만 종합소득세를 신고해 탈세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20만 명의 독자를 가진 인터넷 방송 진행자 역시 시청자가 충전하는 결제 금액, 해외 광고 수입 등에 대해 소득세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세무조사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국세청은 건당 천 달러, 연간 1인당 만 달러를 초과하는 외환거래자료 데이터베이스를 정밀 분석하고, 90여 개 국가와 교환하는 금융정보 자료 등을 활용해 고소득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자들을 중점적으로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구독자 10만 명 이상의 유튜버는 지난 5년 동안 300여 명에서 4300여 명으로 10배 이상 늘었으며 1인 미디어 시장 규모는 올해 5조 1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