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코로나19 실업 사태에 “해외유학생 졸업 후 취업 제한 검토”
입력 2020.05.24 (12:12) 수정 2020.05.24 (16: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코로나19 실업 사태에 “해외유학생 졸업 후 취업 제한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행정부가 해외 유학생들이 미국 대학을 졸업 한 뒤 학생 비자 상태에서 미국 기업에 일정 기간 취업할 수 있는 비자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내 실업률이 급증하면서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는데, 미 기업과 경제 단체의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졸업 후 현장취업실습 프로그램, OPT 안내 사이트입니다.

미국 대학에서 학업을 마친 유학생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공에 따라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미국 기업에 취업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미 국토안보부는 전공과목과 업무 연관성이 떨어질 경우 취업을 제한하는 강화된 기준을 내놨습니다.

월스트리트저녈은 트럼프 행정부가 여기에 한발 더 나간 조치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최종 내용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의료분야 졸업자 등을 제외하고 프로그램을 1년 정도 중단하는 방안이 논의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코로나19여파로 실업률이 25%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한 만큼, 트럼프 행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자국민 일자리 보호의 일환으로 풀이된다고 월스트리트는 분석했습니다.

OPT는 미국 내 학생비자의 20%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기업에 취업한 해외 유학생이 5년 전보다 2배 정도 급증한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 기업들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3백여 곳의 기업과 경제 단체, 그리고 교육기관 등은 지난 21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숙련된 외국인 고용 유지는 국익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번 서한에는 구글, 페이스북 등 IT 기업뿐만 아니라 미 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까지 참여했습니다.

그러나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 결집을 위해 이민제한 카드를 계속 꺼내들고 있는 만큼, 철회할 가능성은 높지 않을 전망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美, 코로나19 실업 사태에 “해외유학생 졸업 후 취업 제한 검토”
    • 입력 2020.05.24 (12:12)
    • 수정 2020.05.24 (16:11)
    뉴스 12
美, 코로나19 실업 사태에 “해외유학생 졸업 후 취업 제한 검토”
[앵커]

트럼프 행정부가 해외 유학생들이 미국 대학을 졸업 한 뒤 학생 비자 상태에서 미국 기업에 일정 기간 취업할 수 있는 비자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내 실업률이 급증하면서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는데, 미 기업과 경제 단체의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졸업 후 현장취업실습 프로그램, OPT 안내 사이트입니다.

미국 대학에서 학업을 마친 유학생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공에 따라 1년에서 최대 3년까지 미국 기업에 취업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미 국토안보부는 전공과목과 업무 연관성이 떨어질 경우 취업을 제한하는 강화된 기준을 내놨습니다.

월스트리트저녈은 트럼프 행정부가 여기에 한발 더 나간 조치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최종 내용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의료분야 졸업자 등을 제외하고 프로그램을 1년 정도 중단하는 방안이 논의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코로나19여파로 실업률이 25%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한 만큼, 트럼프 행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자국민 일자리 보호의 일환으로 풀이된다고 월스트리트는 분석했습니다.

OPT는 미국 내 학생비자의 20%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기업에 취업한 해외 유학생이 5년 전보다 2배 정도 급증한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 기업들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3백여 곳의 기업과 경제 단체, 그리고 교육기관 등은 지난 21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숙련된 외국인 고용 유지는 국익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번 서한에는 구글, 페이스북 등 IT 기업뿐만 아니라 미 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까지 참여했습니다.

그러나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층 결집을 위해 이민제한 카드를 계속 꺼내들고 있는 만큼, 철회할 가능성은 높지 않을 전망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