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트럼프 주재 내달 ‘G7 오프라인 정상회의’ 참석 의사 전달
입력 2020.05.24 (13:36) 수정 2020.05.24 (13:51) 국제
아베, 트럼프 주재 내달 ‘G7 오프라인 정상회의’ 참석 의사 전달
일본 정부가 다음달로 예정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아베 신조 총리의 참석 의향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워싱턴 근교의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6월 중순 이후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아베 총리의 참석 방침을 정하고 미국 측에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을 맡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방식으로 추진되던 것을 오프라인 회의로 열고 싶다는 뜻을 지난 20일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세계경기 회복 방안과 코로나19 치료약 및 백신 개발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회의에 아베 총리의 참석 방안을 검토해 왔습니다.

아베 총리의 내달 방미가 성사되면 올 1월 중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등 중동 3개국을 순방한 이후 5개월 만의 외국 방문이 됩니다.

일본은 지난 4월 이후 미국을 코로나19와 관련한 입국금지 및 여행중단 대상국으로 지정해 놓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 들어오는 일본인은 공항에서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자택이나 호텔에서 2주간 대기 형태의 격리생활을 해야 합니다.

아베 총리가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에 다녀올 경우 원칙적으로는 수행원들과
함께 2주간의 격리생활을 해야 하는데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어떻게 풀지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선별적인 출입국 제한 완화 방안의 하나로 출국 전에 PCR 검사에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은 뒤 귀국 후 재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면 14일간의 대기 등을 면제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관련 입국제한 조치를 6월에도 계속할 방침입니다.

또 현재 100곳인 입국 거부 국가(지역)에 인도 등 11개국을 추가해 전체 대상 국가를 111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아베, 트럼프 주재 내달 ‘G7 오프라인 정상회의’ 참석 의사 전달
    • 입력 2020.05.24 (13:36)
    • 수정 2020.05.24 (13:51)
    국제
아베, 트럼프 주재 내달 ‘G7 오프라인 정상회의’ 참석 의사 전달
일본 정부가 다음달로 예정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아베 신조 총리의 참석 의향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 정부가 워싱턴 근교의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6월 중순 이후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아베 총리의 참석 방침을 정하고 미국 측에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을 맡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방식으로 추진되던 것을 오프라인 회의로 열고 싶다는 뜻을 지난 20일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이후 일본 정부는 세계경기 회복 방안과 코로나19 치료약 및 백신 개발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회의에 아베 총리의 참석 방안을 검토해 왔습니다.

아베 총리의 내달 방미가 성사되면 올 1월 중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등 중동 3개국을 순방한 이후 5개월 만의 외국 방문이 됩니다.

일본은 지난 4월 이후 미국을 코로나19와 관련한 입국금지 및 여행중단 대상국으로 지정해 놓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 들어오는 일본인은 공항에서 코로나19에 걸렸는지 확인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자택이나 호텔에서 2주간 대기 형태의 격리생활을 해야 합니다.

아베 총리가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에 다녀올 경우 원칙적으로는 수행원들과
함께 2주간의 격리생활을 해야 하는데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어떻게 풀지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선별적인 출입국 제한 완화 방안의 하나로 출국 전에 PCR 검사에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은 뒤 귀국 후 재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면 14일간의 대기 등을 면제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관련 입국제한 조치를 6월에도 계속할 방침입니다.

또 현재 100곳인 입국 거부 국가(지역)에 인도 등 11개국을 추가해 전체 대상 국가를 111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