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젊은’ 혁신위, 진보정당 살 길 마련 ‘100일 장정’ 돌입
입력 2020.05.24 (14:40) 수정 2020.05.24 (15:49) 정치
정의당 ‘젊은’ 혁신위, 진보정당 살 길 마련 ‘100일 장정’ 돌입
정의당 혁신위원회가 오늘(24일) 발족식을 열고, 당 쇄신을 위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첫 회의에서 장혜영 당선인이 혁신위원 만장일치로 위원장으로 결정됐습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발족식에서 심상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에 몰방한 것은 단지 총선을 위한 전략이 아니라 20년 진보 정치, 짧게는 7년 정의당 이후 생존과 도약을 위한 정치적 선택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혁신위에서) 정의당의 전망과 비전, 그리고 노선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치열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민진 혁신위원은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경험 중심으로 당이 운영되어온 결과 혁신위까지 만들게 된 지금에 이른 것으로 평가한다"며 "경험과 관록의 계급장은 떼고 논의해야 하며 지금 필요한 것은 정치적 상상력"이라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앞서 정의당은 장혜영 당선인, 권수정 서울 시의원, 이혁재 세종시당위원장, 조성실 전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원, 김준우 전 민변 사무차장 등 15명으로 혁신위를 구성했습니다. 위원 절반이 여성이고, 20·30세대가 30% 이상입니다.

정의당 혁신위는 새 지도부 출범을 위한 당직 선거 시기를 포함한 혁신안을 마련해 오는 8월 말 이전 열릴 대의원대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의당 ‘젊은’ 혁신위, 진보정당 살 길 마련 ‘100일 장정’ 돌입
    • 입력 2020.05.24 (14:40)
    • 수정 2020.05.24 (15:49)
    정치
정의당 ‘젊은’ 혁신위, 진보정당 살 길 마련 ‘100일 장정’ 돌입
정의당 혁신위원회가 오늘(24일) 발족식을 열고, 당 쇄신을 위한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첫 회의에서 장혜영 당선인이 혁신위원 만장일치로 위원장으로 결정됐습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발족식에서 심상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에 몰방한 것은 단지 총선을 위한 전략이 아니라 20년 진보 정치, 짧게는 7년 정의당 이후 생존과 도약을 위한 정치적 선택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혁신위에서) 정의당의 전망과 비전, 그리고 노선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치열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민진 혁신위원은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경험 중심으로 당이 운영되어온 결과 혁신위까지 만들게 된 지금에 이른 것으로 평가한다"며 "경험과 관록의 계급장은 떼고 논의해야 하며 지금 필요한 것은 정치적 상상력"이라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앞서 정의당은 장혜영 당선인, 권수정 서울 시의원, 이혁재 세종시당위원장, 조성실 전 정치하는엄마들 공동대표,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원, 김준우 전 민변 사무차장 등 15명으로 혁신위를 구성했습니다. 위원 절반이 여성이고, 20·30세대가 30% 이상입니다.

정의당 혁신위는 새 지도부 출범을 위한 당직 선거 시기를 포함한 혁신안을 마련해 오는 8월 말 이전 열릴 대의원대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