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부터 DMZ 문화재 실태조사…“평화지대화 기초자료로 활용”
입력 2020.05.25 (10:40) 수정 2020.05.25 (11:00) 사회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던 비무장지대(DMZ)에서 문화재 실태조사가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은 접경·평화지역인 경기도·강원도와 함께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해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내일(26일)부터 1년여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번째 조사 지역은 경기 파주 대성동마을로 내일부터 29일까지 조사가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국방부, 통일부, 유엔사와 협의해 비무장지대 문화재 실태조사를 위한 추진계획을 마련해왔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경기문화재단·강원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으로 조사단을 구성했고, 조사대상별로 연구자 20여 명이 참여합니다.

지난 2월 사전워크숍을 한 조사단은 내일 오전 10시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열고, 오후부터 대성동 마을에서 조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실태조사 주요 대상은 파주 대성동 마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 총 40여 개소에 달합니다.

첫 조사지인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는 주민의 삶이 반영된 문화경관을 살펴보고, 군사분계선 인근 토성인 '태성'을 비롯해 마을 주변의 고고학적 흔적을 찾아 그동안 문헌을 통해서만 유추했던 내용을 현장에서 확인할 계획입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화해와 평화의 상징적인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내일부터 DMZ 문화재 실태조사…“평화지대화 기초자료로 활용”
    • 입력 2020-05-25 10:40:25
    • 수정2020-05-25 11:00:03
    사회
분단 이후 70여년간 미지의 땅으로 남아있던 비무장지대(DMZ)에서 문화재 실태조사가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은 접경·평화지역인 경기도·강원도와 함께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해 문화·자연유산 실태조사를 내일(26일)부터 1년여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첫 번째 조사 지역은 경기 파주 대성동마을로 내일부터 29일까지 조사가 진행됩니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국방부, 통일부, 유엔사와 협의해 비무장지대 문화재 실태조사를 위한 추진계획을 마련해왔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경기문화재단·강원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문화·자연·세계유산 등 분야별 연구자 55명으로 조사단을 구성했고, 조사대상별로 연구자 20여 명이 참여합니다.

지난 2월 사전워크숍을 한 조사단은 내일 오전 10시 파주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에서 발대식을 열고, 오후부터 대성동 마을에서 조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실태조사 주요 대상은 파주 대성동 마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태봉 철원성, 고성 최동북단 감시초소(GP) 등과 대암산·대우산 천연보호구역, 건봉산·향로봉 천연보호구역 등 총 40여 개소에 달합니다.

첫 조사지인 파주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는 주민의 삶이 반영된 문화경관을 살펴보고, 군사분계선 인근 토성인 '태성'을 비롯해 마을 주변의 고고학적 흔적을 찾아 그동안 문헌을 통해서만 유추했던 내용을 현장에서 확인할 계획입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민족화해와 평화의 상징적인 공간으로서 비무장지대의 가치를 찾고,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