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지원금 첫 주 빅데이터 ‘소상공인 활짝 웃었다’
입력 2020.05.25 (15:24) 수정 2020.05.25 (22:44) 취재K
주말 재래시장 북적…긴급재난지원금으로 소비 회복세 완연
빅데이터 들여다보니 ‘최대 수혜 업종은 동네마트’…대형마트 수요 일시적으로 흡수한 듯
비대면 야외 운동 수요+재난지원금 효과…자전거 수요 고공행진 지속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은 평균적으로 전년 수준 회복
재난지원금 첫 주 빅데이터 ‘소상공인 활짝 웃었다’
KBS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내수 소비 추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최신 데이터를 근거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5월 17일까지)의 최신 데이터를 확보했습니다.

[연관기사] 빅데이터는 누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는지 알고 있다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4436530

북적북적 망원시장... 재래시장은 함박웃음

취재진은 지난 주말 서울 망원시장에 다녀왔습니다. 시장 입구부터 주차를 기다리는 차들이 가득 들어찼더군요, 시장엔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이 가득했고 상인들의 표정은 모처럼 밝았습니다.


김은진/채소 가게 상인
"지금 매출이 한 40~50% 정도 실감할 정도로 이렇게 많이 는 거 같아요. 주말에 특히 더 재난카드 쓰러 많이들 나오시거든요. 그래서 많이 늘고 있는 거 같아요."

재난지원금을 한우 사 먹는다는 기사 나왔는데 정말 그럴까요? 정육점 주인아저씨께도 여쭤봤더니요,

송원종/정육점 주인
"조금 아까도 사시는 분도. 오랜만에 그냥 (한우) 사 먹는다, 하시더라고요. 별렀대요. 돈(재난지원금) 나오기를. 수입보다는 한우 사시는 분이 많이 늘었어요. 평상시에는 잘 못 잡수시다가 어떻게 생각하면 그냥 받았다고 생각하니까 한우 고기를 많이 사 잡수는 편이에요 그래서 좀 더 늘었다고 봐야죠.

상인들의 체감경기, 데이터로도 입증됩니다. 100여 개 분류 가운데 축산, 청과, 식품 부문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 소비를 챙겨보니 가파른 상승세가 확인됩니다. 과일 채소 등 청과물 상점 매출은 지난해보다 50% 올랐고, 정육점 분류인 축산 상점 매출 역시 지난해보다 49% 올랐습니다. 일반 식품 매출은 지난해보다는 8% 올랐는데요, 전주에는 전년 대비 -2%였던 점을 고려하면 상승세는 같습니다. 건강식품 판매도 늘었네요.


'최대 수혜 업종은 동네마트'... 대형마트 수요 일시적으로 흡수한 듯

또 하나 눈여겨볼 곳은 동네마트입니다. 동네마트, 매출이 45% 올랐습니다. 추이를 보면 더 흥미롭습니다. 지난번 빅데이터 분석 기사에서도 언급했었는데요, 편의점과 마트 업종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늘어난 몇 안 되는 업종입니다. 그런데 방역 성공하면서 점차 늘었던 매출이 줄어들고 있었습니다. 평소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보았는데요,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에 '동네마트'만 확 올랐습니다. 편의점의 경우 평년 수준으로 돌아갔습니다.



유통 전문 애널리스트들도 이 '동네마트'를 재난지원금의 가장 큰 효과를 보는 업종으로 분류했었습니다. 재난지원금을 이마트 같은 대형마트에선 쓸 수 없다 보니, 평소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던 시민들이 '동네마트'에서 장을 보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었는데요. 사실인 것 같습니다. 홍춘호 마트협회 정책이사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마트 매출이 기본 3~40%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더 는 곳도 많다는 이야기죠.

임병근/마트 운영자
"평상시 대비해 주말에는 한 삼십 퍼센트 좀 넘게도 나오고 평일에는 이십 퍼센트 이상 좀 나오고 좀 나아졌어요. 그 지원금 때문이죠. 평상시보다 좀 더 나은 거죠. 지원금 그거 때문에. 지난주에는 재난지원금이 막 시작 단계고, 다음 주 다음다음 주까지는 계속 괜찮을 거 같아요."

비대면 야외 운동 늘어나자 자전거 상점 매출 껑충


자전거 새로 사는 사람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헬스도 못하고, 필라테스-요가도 조심스럽고, 수영도 못하고... 코로나19로 실내 운동 수요는 급감했지만, 야외에서 혼자 할 수 있는 운동 늘었습니다. 한강에서 자전거를 타는 중학생을 만나봤더니요,

유서준/ 서울 영등포구
농구를 좋아하는데 하는 데 마스크 쓰고 소독제 쓰면서 하고 있어요. 불편하긴 해요. 코로나 때문에 한다고 해도 좀 불편하기도 하고 그래요. 그래서 자전거라도 타서 기분전환도 시키고 바람도 쐬려고 나오는 건데요. 바람맞으면서 타니까 기분이 어느 정도 좋아지는 것 같아요. 온라인 수업하고 집에 있거나 이거 타러 나오기도 하고….

실제로 자전거 관련 소비는 코로나19 이후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한때 지난해의 배 넘게 소비가 늘었었다가 조금 주춤했는데,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 그래프가 고개를 빳빳이 든 것 보이시죠? 전년 대비 92%나 소비가 늘었습니다. 스포츠용품점도 덩달아 웃고 있고요. 의류도 늘었습니다. 사실 현장 취재를 해보면 여전히 너무 힘들다는 분들 많으신데요, 스포츠 의류 매장들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어난 게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합니다.



실제 마포의 자전거 판매상점에 가봤더니, 직원분의 말씀도 데이터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홍기석/ 삼천리자전거 마포점 직원
자전거길 4대강 길할 때 그때가 잘됐고 그다음으로 잘되는 것 같아요. 그때가 아마 제일 잘됐고 지금이 그 이후로 제일 잘 되는 것 같아요. 돌봄 카드나 정부 재난 지원금 카드 되냐고 문의전화가 많이 오고 있습니다. 찾는 분들이 많은데 물건이 좀 없어서 약간 애로사항이 있습니다. 자전거 생산에는 한계가 있는데, 아무래도 많이 사러 오시니까 물건이 좀 수급이 달리고 있습니다.

밖에 못 나가니 책 사보는 사람도 늘었고요,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엔 낚시 관련 소비도 늘었네요.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은 평균적으로 전년 수준 회복

이 업종별 소비 변화추이를 몇 개의 큰 분류별로 묶어서 그래프 하나로 흐름을 살펴보면요, 큰 흐름에서 내수소비가 회복되는 게 큰 흐름에서 보이실 겁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를 기준으로 전년 수준과 같은 수준까지 회복됐습니다.


특히 쇼핑과 식료품 분류의 그래프가 마지막 주,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에 급격히 상승하는 게 보이시죠? 앞에서 살펴본 '소비 급증 부문'이 대부분 여기 해당합니다.

다만 여행업은 여전히 힘듭니다. 여행업 가운데서도 특히 여행사들은 지난주에도 여전히 전년 대비 -80%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음식업종 회복도 -7%로 더디고요, 스포츠 역시 자전거나 스포츠용품점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실내 운동 부문을 포함해 전체로 보면 여전히 -6%입니다.


지금까지 재난지원금 첫 주의 성적표, 빅데이터로 먼저 들여다봤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이 확실히 효과가 있는 것 같기는 한데요, 아직 첫 주 데이터 밖에 가지고 있지 않으니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다음 기사에서는 좀 더 다양한 데이터를 가지고 효과가 있었는지, 언제나 효과가 있는 것일지를 살펴보겠습니다.
  • 재난지원금 첫 주 빅데이터 ‘소상공인 활짝 웃었다’
    • 입력 2020.05.25 (15:24)
    • 수정 2020.05.25 (22:44)
    취재K
주말 재래시장 북적…긴급재난지원금으로 소비 회복세 완연
빅데이터 들여다보니 ‘최대 수혜 업종은 동네마트’…대형마트 수요 일시적으로 흡수한 듯
비대면 야외 운동 수요+재난지원금 효과…자전거 수요 고공행진 지속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은 평균적으로 전년 수준 회복
재난지원금 첫 주 빅데이터 ‘소상공인 활짝 웃었다’
KBS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내수 소비 추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최신 데이터를 근거로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5월 17일까지)의 최신 데이터를 확보했습니다.

[연관기사] 빅데이터는 누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는지 알고 있다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4436530

북적북적 망원시장... 재래시장은 함박웃음

취재진은 지난 주말 서울 망원시장에 다녀왔습니다. 시장 입구부터 주차를 기다리는 차들이 가득 들어찼더군요, 시장엔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이 가득했고 상인들의 표정은 모처럼 밝았습니다.


김은진/채소 가게 상인
"지금 매출이 한 40~50% 정도 실감할 정도로 이렇게 많이 는 거 같아요. 주말에 특히 더 재난카드 쓰러 많이들 나오시거든요. 그래서 많이 늘고 있는 거 같아요."

재난지원금을 한우 사 먹는다는 기사 나왔는데 정말 그럴까요? 정육점 주인아저씨께도 여쭤봤더니요,

송원종/정육점 주인
"조금 아까도 사시는 분도. 오랜만에 그냥 (한우) 사 먹는다, 하시더라고요. 별렀대요. 돈(재난지원금) 나오기를. 수입보다는 한우 사시는 분이 많이 늘었어요. 평상시에는 잘 못 잡수시다가 어떻게 생각하면 그냥 받았다고 생각하니까 한우 고기를 많이 사 잡수는 편이에요 그래서 좀 더 늘었다고 봐야죠.

상인들의 체감경기, 데이터로도 입증됩니다. 100여 개 분류 가운데 축산, 청과, 식품 부문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 소비를 챙겨보니 가파른 상승세가 확인됩니다. 과일 채소 등 청과물 상점 매출은 지난해보다 50% 올랐고, 정육점 분류인 축산 상점 매출 역시 지난해보다 49% 올랐습니다. 일반 식품 매출은 지난해보다는 8% 올랐는데요, 전주에는 전년 대비 -2%였던 점을 고려하면 상승세는 같습니다. 건강식품 판매도 늘었네요.


'최대 수혜 업종은 동네마트'... 대형마트 수요 일시적으로 흡수한 듯

또 하나 눈여겨볼 곳은 동네마트입니다. 동네마트, 매출이 45% 올랐습니다. 추이를 보면 더 흥미롭습니다. 지난번 빅데이터 분석 기사에서도 언급했었는데요, 편의점과 마트 업종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늘어난 몇 안 되는 업종입니다. 그런데 방역 성공하면서 점차 늘었던 매출이 줄어들고 있었습니다. 평소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보았는데요,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에 '동네마트'만 확 올랐습니다. 편의점의 경우 평년 수준으로 돌아갔습니다.



유통 전문 애널리스트들도 이 '동네마트'를 재난지원금의 가장 큰 효과를 보는 업종으로 분류했었습니다. 재난지원금을 이마트 같은 대형마트에선 쓸 수 없다 보니, 평소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던 시민들이 '동네마트'에서 장을 보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었는데요. 사실인 것 같습니다. 홍춘호 마트협회 정책이사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마트 매출이 기본 3~40%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더 는 곳도 많다는 이야기죠.

임병근/마트 운영자
"평상시 대비해 주말에는 한 삼십 퍼센트 좀 넘게도 나오고 평일에는 이십 퍼센트 이상 좀 나오고 좀 나아졌어요. 그 지원금 때문이죠. 평상시보다 좀 더 나은 거죠. 지원금 그거 때문에. 지난주에는 재난지원금이 막 시작 단계고, 다음 주 다음다음 주까지는 계속 괜찮을 거 같아요."

비대면 야외 운동 늘어나자 자전거 상점 매출 껑충


자전거 새로 사는 사람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헬스도 못하고, 필라테스-요가도 조심스럽고, 수영도 못하고... 코로나19로 실내 운동 수요는 급감했지만, 야외에서 혼자 할 수 있는 운동 늘었습니다. 한강에서 자전거를 타는 중학생을 만나봤더니요,

유서준/ 서울 영등포구
농구를 좋아하는데 하는 데 마스크 쓰고 소독제 쓰면서 하고 있어요. 불편하긴 해요. 코로나 때문에 한다고 해도 좀 불편하기도 하고 그래요. 그래서 자전거라도 타서 기분전환도 시키고 바람도 쐬려고 나오는 건데요. 바람맞으면서 타니까 기분이 어느 정도 좋아지는 것 같아요. 온라인 수업하고 집에 있거나 이거 타러 나오기도 하고….

실제로 자전거 관련 소비는 코로나19 이후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한때 지난해의 배 넘게 소비가 늘었었다가 조금 주춤했는데,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 그래프가 고개를 빳빳이 든 것 보이시죠? 전년 대비 92%나 소비가 늘었습니다. 스포츠용품점도 덩달아 웃고 있고요. 의류도 늘었습니다. 사실 현장 취재를 해보면 여전히 너무 힘들다는 분들 많으신데요, 스포츠 의류 매장들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어난 게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합니다.



실제 마포의 자전거 판매상점에 가봤더니, 직원분의 말씀도 데이터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홍기석/ 삼천리자전거 마포점 직원
자전거길 4대강 길할 때 그때가 잘됐고 그다음으로 잘되는 것 같아요. 그때가 아마 제일 잘됐고 지금이 그 이후로 제일 잘 되는 것 같아요. 돌봄 카드나 정부 재난 지원금 카드 되냐고 문의전화가 많이 오고 있습니다. 찾는 분들이 많은데 물건이 좀 없어서 약간 애로사항이 있습니다. 자전거 생산에는 한계가 있는데, 아무래도 많이 사러 오시니까 물건이 좀 수급이 달리고 있습니다.

밖에 못 나가니 책 사보는 사람도 늘었고요,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엔 낚시 관련 소비도 늘었네요.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은 평균적으로 전년 수준 회복

이 업종별 소비 변화추이를 몇 개의 큰 분류별로 묶어서 그래프 하나로 흐름을 살펴보면요, 큰 흐름에서 내수소비가 회복되는 게 큰 흐름에서 보이실 겁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를 기준으로 전년 수준과 같은 수준까지 회복됐습니다.


특히 쇼핑과 식료품 분류의 그래프가 마지막 주, 재난지원금 지급 첫 주에 급격히 상승하는 게 보이시죠? 앞에서 살펴본 '소비 급증 부문'이 대부분 여기 해당합니다.

다만 여행업은 여전히 힘듭니다. 여행업 가운데서도 특히 여행사들은 지난주에도 여전히 전년 대비 -80%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음식업종 회복도 -7%로 더디고요, 스포츠 역시 자전거나 스포츠용품점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실내 운동 부문을 포함해 전체로 보면 여전히 -6%입니다.


지금까지 재난지원금 첫 주의 성적표, 빅데이터로 먼저 들여다봤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이 확실히 효과가 있는 것 같기는 한데요, 아직 첫 주 데이터 밖에 가지고 있지 않으니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다음 기사에서는 좀 더 다양한 데이터를 가지고 효과가 있었는지, 언제나 효과가 있는 것일지를 살펴보겠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