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티모르 한국 교민 10명 전세기 타고 귀국길
입력 2020.05.25 (16:56) 수정 2020.05.25 (17:46) 국제
동티모르 한국 교민 10명 전세기 타고 귀국길
'코로나 사태'로 두 달 가까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이 끊긴 동티모르의 한국 교민 10명이 25일 오후 1시 필리핀행 다국적 전세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주동티모르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관계자, 교육부 파견 교사, 가톨릭 수사, 개인사업자 등 한국인 10명은 동티모르 수도 딜리발 필리핀 마닐라행 팬퍼시픽항공 전세기를 타고 출발했습니다.

전세기에는 필리핀인 35명, 한국인 10명, 일본인 4명, 미국인 1명 총 50명이 탑승했습니다.

동티모르는 코로나19 사태로 3월 29일부터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돼 사실상 '국가 봉쇄' 상태입니다.

주동티모르 한국 대사관은 귀국을 원하는 수요를 파악한 뒤 주동티모르 필리핀대사관, 주필리핀 한국대사관과 협력해 전세기에 한국인들이 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애초 전세기는 지난 21일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인도네시아 영공통과 허가 절차를 밟느라 나흘 미뤄졌습니다.

한국 교민들은 이날 마닐라에 도착한 뒤 오후 11시55분 대한항공 KE624편으로 갈아타고 26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친범 주동티모르 대사는 "코로나19로 국경 봉쇄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여러 나라가 서로 협력해 전세기를 띄우고, 우리 국민도 함께 출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티모르 한국 교민 10명 전세기 타고 귀국길
    • 입력 2020.05.25 (16:56)
    • 수정 2020.05.25 (17:46)
    국제
동티모르 한국 교민 10명 전세기 타고 귀국길
'코로나 사태'로 두 달 가까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이 끊긴 동티모르의 한국 교민 10명이 25일 오후 1시 필리핀행 다국적 전세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주동티모르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관계자, 교육부 파견 교사, 가톨릭 수사, 개인사업자 등 한국인 10명은 동티모르 수도 딜리발 필리핀 마닐라행 팬퍼시픽항공 전세기를 타고 출발했습니다.

전세기에는 필리핀인 35명, 한국인 10명, 일본인 4명, 미국인 1명 총 50명이 탑승했습니다.

동티모르는 코로나19 사태로 3월 29일부터 모든 여객기 운항이 중단돼 사실상 '국가 봉쇄' 상태입니다.

주동티모르 한국 대사관은 귀국을 원하는 수요를 파악한 뒤 주동티모르 필리핀대사관, 주필리핀 한국대사관과 협력해 전세기에 한국인들이 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애초 전세기는 지난 21일 출발할 예정이었으나, 인도네시아 영공통과 허가 절차를 밟느라 나흘 미뤄졌습니다.

한국 교민들은 이날 마닐라에 도착한 뒤 오후 11시55분 대한항공 KE624편으로 갈아타고 26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친범 주동티모르 대사는 "코로나19로 국경 봉쇄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여러 나라가 서로 협력해 전세기를 띄우고, 우리 국민도 함께 출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