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포토] 워싱턴포스트가 주목한 한국 등교개학 모습은?
입력 2020.05.27 (10:55) 취재K
[포토] 워싱턴포스트가 주목한 한국 등교개학 모습은?
미국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WP)가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단행한 한국의 등교 개학 상황을 사진 기사로 비중 있게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시각 26일 인터넷판 첫머리 기사로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한국은 어떻게 학교를 다시 열었나'라는 제목으로 9장의 사진을 실으면서 "이 사진들은 학생과 교사들이 어떻게 이 질병을 막으려 노력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학교의 등교 개학은 코로나19 발병이 지속하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WP 역시 사진 기사로 이를 조명한 것입니다.

사진은 지난주부터 등교에 들어간 각급 학교의 교실과 식당, 수업장면 등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대전 도안고등학교에서 개별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가 쳐진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학생들, 칸막이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 중인 학생들, 책상에 칸막이를 설치하는 대구 정화여고 교사들의 모습이 사진기사로 걸렸습니다.


광주 한 고교 식당에서의 방역작업 모습과 서울 중대초등학교 책상 위 바구니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 이름표가 담겨 있는 장면과 교내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바닥 표식, 제주의 한 고교에서 마스크를 한 학생과 교사의 수업장면 등도 담겼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를 몇 달 전 닫은 후 최근 다시 문을 열기 시작했다. 한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을 계속해서 급격히 낮추기 위해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난 2월 말 한국에서는 중국을 제외한 어떤 나라보다 많은 확진자가 나왔었다. 신속하고 강력한 접촉 추적 프로그램과 격리 등의 조치를 했으며, 한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300명이 안 된다고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일 고교 3학년생을 시작으로 이번 주 초중고와 유치원 등이 일제히 등교를 시작했습니다.


그간 학생들은 3월 개학에도 등교 대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했으나 코로나19 발병자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본격적인 등교를 개시한 것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포토] 워싱턴포스트가 주목한 한국 등교개학 모습은?
    • 입력 2020.05.27 (10:55)
    취재K
[포토] 워싱턴포스트가 주목한 한국 등교개학 모습은?
미국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WP)가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단행한 한국의 등교 개학 상황을 사진 기사로 비중 있게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현지시각 26일 인터넷판 첫머리 기사로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한국은 어떻게 학교를 다시 열었나'라는 제목으로 9장의 사진을 실으면서 "이 사진들은 학생과 교사들이 어떻게 이 질병을 막으려 노력하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학교의 등교 개학은 코로나19 발병이 지속하는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WP 역시 사진 기사로 이를 조명한 것입니다.

사진은 지난주부터 등교에 들어간 각급 학교의 교실과 식당, 수업장면 등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대전 도안고등학교에서 개별 투명 플라스틱 칸막이가 쳐진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학생들, 칸막이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 중인 학생들, 책상에 칸막이를 설치하는 대구 정화여고 교사들의 모습이 사진기사로 걸렸습니다.


광주 한 고교 식당에서의 방역작업 모습과 서울 중대초등학교 책상 위 바구니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 이름표가 담겨 있는 장면과 교내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바닥 표식, 제주의 한 고교에서 마스크를 한 학생과 교사의 수업장면 등도 담겼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를 몇 달 전 닫은 후 최근 다시 문을 열기 시작했다. 한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을 계속해서 급격히 낮추기 위해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난 2월 말 한국에서는 중국을 제외한 어떤 나라보다 많은 확진자가 나왔었다. 신속하고 강력한 접촉 추적 프로그램과 격리 등의 조치를 했으며, 한국은 코로나19 사망자가 300명이 안 된다고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일 고교 3학년생을 시작으로 이번 주 초중고와 유치원 등이 일제히 등교를 시작했습니다.


그간 학생들은 3월 개학에도 등교 대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했으나 코로나19 발병자가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본격적인 등교를 개시한 것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