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돋보기] 美 9년만에 유인 우주왕복선 내일 발사…주연은 ‘스페이스X’
입력 2020.05.27 (18:16)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美 9년만에 유인 우주왕복선 내일 발사…주연은 ‘스페이스X’
'왕의 귀환'. 피터 잭슨 감독의 판타지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마지막 편 제목입니다. 그런데 미국이 또다른 왕의 귀환에 떠들썩합니다. 바로 미국이 9년 전 중단했던 유인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재가동하기 때문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플로리다주의 케이프 커내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우주왕복선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쏘아올릴 예정입니다.

디데이(D-day)는 미국 동부시간 27일 오후 4시 33분, 한국시간 28일 아침 5시 33분으로 맞춰졌습니다. 나사는 최종 리허설을 마치고 카운트다운 돌입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2011년 7월 8일 미국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AP=연합2011년 7월 8일 미국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AP=연합

미국이 자국 본토에서 우주왕복선을 발사하는 것은 9년만입니다. 미국 정부는 2011년 7월 아틀란티스호를 끝으로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중단했습니다. 2003년 1월 우주에서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복귀하던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가 폭발하면서 우주비행사 7명이 모두 숨진 참사가 미국 정부의 결단에 기폭제가 됐습니다.

이후 나사 우주비행사들은 미국 땅이 아닌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가 만든 소유즈 로켓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 파견 임무를 수행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지구 궤도로 유인 왕복선 발사에 성공한 나라는 러시아와 미국, 중국 단 세 나라 뿐입니다. 미국이 러시아 로켓에 의존해 우주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미국으로선 자존심이 상할 법합니다.

그런 미국이 9년만에 자국 영토에서 자신들이 만든 로켓으로 우주왕복선 시대를 다시 개막하기에 이르자 미국 전체가 잔뜩 흥분하고 있는 것입니다.

스페이스X의 ‘드래건’ 모듈이 ‘팰컨9’ 로켓과 분리되는 상상도. AP=연합스페이스X의 ‘드래건’ 모듈이 ‘팰컨9’ 로켓과 분리되는 상상도. AP=연합

나사는 2014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재개를 민간기업에 맡기기로 하고 스페이스X와 31억 달러, 보잉과 49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습니다.

스페이스X는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2002년에 만든 우주 개발 회사로, 2012년부터 나사의 국제우주정거장 화물 운송 업무를 대행해 왔습니다. 그래서 보잉보다 유인 우주왕복선 프로젝트에서 한발 앞선 것으로 평가받았습니다.

하지만 애초 2015년으로 계획됐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는 일정이 거듭 지연됐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3월 스페이스X가 마네킹을 태운 첫번째 우주왕복선 시험 발사에 성공합니다. 그러나 스페이스X는 이후 지상 시험 도중 캡슐이 폭발하는 사고를 겪습니다.

보잉 역시 지난해 12월 우주왕복선 캡슐 '스타라이너'가 지구 궤도에 제대로 진입하지 못하면서 첫번째 시험이 실패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올 가을, 사람이 타지 않은 상태로 시험 비행에 다시 도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에 세워져 있다. UPI=연합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에 세워져 있다. UPI=연합

그래서 9년만에 재개되는 나사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의 영광은 스페이스X에게 돌아갔습니다. 이번 스페이스X의 발사는 지난해 성공을 거둔 첫번째 시험(데모-1)에 이어 실제로 우주비행사가 탑승하는 최종 시험 성격을 띤 것으로, '데모(Demo)-2'로 명명됐습니다.

우주비행사들이 탑승할 우주왕복선은 화물용 캡슐을 개조한 '드래건'입니다. 우주비행사가 7명까지 탈 수 있습니다.

‘드래건’ 캡슐 내부 모습‘드래건’ 캡슐 내부 모습

그런데 '드래건' 캡슐의 내부는 SF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우주선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각종 스위치와 버튼으로 조종석이 빼곡히 채워진 영화 속 장면과 달리 '드래건' 캡슐의 조종석에는 터치스크린 밖에 없습니다. 캡슐 내부만 보고 있으면 우주선이라고 믿기 힘든 디자인입니다.

'드래건'을 우주로 실어나를 로켓은 '팰컨9'입니다. 스페이스X가 2012년부터 ISS 화물 수송 업무에 투입하면서 기술을 축적한 로켓입니다.

‘팰컨9’ 로켓과 ‘드래건’ 캡슐이 조립된 모습‘팰컨9’ 로켓과 ‘드래건’ 캡슐이 조립된 모습

이 로켓은 한번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캡슐을 지구 궤도에 올린 뒤 다시 지상으로 착륙시켜 우주선 발사에 반복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로켓 재활용 기술 면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갖고 있고, 이 기술 덕분에 우주선 발사에 드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었습니다.

스페이스X 로켓이 발사되는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는 1969년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11호가 발사된 곳이자 2011년 마지막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쏘아올려진 바로 그 발사대입니다. 그만큼 이번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는 많은 상징성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우주비행사 로버트 벤켄(좌)과 더글러스 헐리(우).우주비행사 로버트 벤켄(좌)과 더글러스 헐리(우).

우주선에는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 두 명의 비행사가 탑승합니다. 두 사람은 '드래건' 캡슐을 타고 5년간 시험 비행 훈련을 해왔습니다. 주조종사 헐리는 아틀란티스호에도 탑승했던 비행사로, 출발과 도착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 벤켄은 과거 6차례나 우주 유영을 했던 베테랑으로, ISS 도킹 임무를 관장합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두 사람은 지난 13일부터 격리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바이러스가 우주로 전파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강화된 예방조치입니다. 또 두 차례나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고 안전하다는 검증을 받았습니다.

2019년 10월 10일 스페이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왼쪽에서 두번째)가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스페이스X 본사에서 열린 언론 설명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AFP=연합2019년 10월 10일 스페이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왼쪽에서 두번째)가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스페이스X 본사에서 열린 언론 설명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AFP=연합

내일 발사는 나사가 주관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실제 발사 시스템의 관제와 운영은 스페이스X가 진행합니다. 미국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 재개라는 빅 이벤트의 주연은 스페이스X, 나아가 창업자 일론 머스크나 다름없는 셈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우주비행사들은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X를 타고 발사장에 진입할 예정입니다. 스페이스X와 테슬라의 창업자 일론 머스크를 노골적으로 띄우기 위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내일 발사가 성공한다면 스페이스X는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에 성공한 역사상 최초의 민간기업이 됩니다. 괴짜 경영인 일론 머스크의 이름값도 덩달아 올라갈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민간인 우주 관광 시대를 향한 스페이스X의 도전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내일 케네디 우주센터를 찾아 발사 순간을 '직관'할 예정입니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라는 슬로건으로 올해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인 우주왕복선 재가동이라는, 세상의 이목이 집중되는 현장을 놓칠 리가 없습니다.

우주선 발사 때마다 케네디 우주센터에는 발사 순간을 지켜보기 위해 엄청난 인파가 몰립니다. 케네디 우주센터는 발사장 주변에 관람석까지 설치하고 입장권을 팔면서 우주선 발사를 하나의 관광상품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사에선 입장권을 팔아 관람객을 유치하는 공식 관람 행사는 사라졌습니다. 코로나19 전파를 우려한 때문입니다. 그러나 봉쇄령이 해제된 마당에 역사적인 행사를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 사람들이 우주센터 주변으로 몰려들 것이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나사는 내일 아침 기상여건 등이 맞지 않을 경우 미국시각 오는 30일 오후 3시 22분과 31일 오후 3시를 대체 발사일로 잡아놓고 있습니다.

역사적인 민간 우주 왕복선 시대의 개막이 이제 카운트다운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 [글로벌 돋보기] 美 9년만에 유인 우주왕복선 내일 발사…주연은 ‘스페이스X’
    • 입력 2020.05.27 (18:16)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美 9년만에 유인 우주왕복선 내일 발사…주연은 ‘스페이스X’
'왕의 귀환'. 피터 잭슨 감독의 판타지 영화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마지막 편 제목입니다. 그런데 미국이 또다른 왕의 귀환에 떠들썩합니다. 바로 미국이 9년 전 중단했던 유인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재가동하기 때문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플로리다주의 케이프 커내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우주왕복선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쏘아올릴 예정입니다.

디데이(D-day)는 미국 동부시간 27일 오후 4시 33분, 한국시간 28일 아침 5시 33분으로 맞춰졌습니다. 나사는 최종 리허설을 마치고 카운트다운 돌입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2011년 7월 8일 미국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AP=연합2011년 7월 8일 미국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AP=연합

미국이 자국 본토에서 우주왕복선을 발사하는 것은 9년만입니다. 미국 정부는 2011년 7월 아틀란티스호를 끝으로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중단했습니다. 2003년 1월 우주에서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복귀하던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가 폭발하면서 우주비행사 7명이 모두 숨진 참사가 미국 정부의 결단에 기폭제가 됐습니다.

이후 나사 우주비행사들은 미국 땅이 아닌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가 만든 소유즈 로켓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 파견 임무를 수행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지구 궤도로 유인 왕복선 발사에 성공한 나라는 러시아와 미국, 중국 단 세 나라 뿐입니다. 미국이 러시아 로켓에 의존해 우주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미국으로선 자존심이 상할 법합니다.

그런 미국이 9년만에 자국 영토에서 자신들이 만든 로켓으로 우주왕복선 시대를 다시 개막하기에 이르자 미국 전체가 잔뜩 흥분하고 있는 것입니다.

스페이스X의 ‘드래건’ 모듈이 ‘팰컨9’ 로켓과 분리되는 상상도. AP=연합스페이스X의 ‘드래건’ 모듈이 ‘팰컨9’ 로켓과 분리되는 상상도. AP=연합

나사는 2014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재개를 민간기업에 맡기기로 하고 스페이스X와 31억 달러, 보잉과 49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습니다.

스페이스X는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2002년에 만든 우주 개발 회사로, 2012년부터 나사의 국제우주정거장 화물 운송 업무를 대행해 왔습니다. 그래서 보잉보다 유인 우주왕복선 프로젝트에서 한발 앞선 것으로 평가받았습니다.

하지만 애초 2015년으로 계획됐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는 일정이 거듭 지연됐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3월 스페이스X가 마네킹을 태운 첫번째 우주왕복선 시험 발사에 성공합니다. 그러나 스페이스X는 이후 지상 시험 도중 캡슐이 폭발하는 사고를 겪습니다.

보잉 역시 지난해 12월 우주왕복선 캡슐 '스타라이너'가 지구 궤도에 제대로 진입하지 못하면서 첫번째 시험이 실패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올 가을, 사람이 타지 않은 상태로 시험 비행에 다시 도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에 세워져 있다. UPI=연합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에 세워져 있다. UPI=연합

그래서 9년만에 재개되는 나사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의 영광은 스페이스X에게 돌아갔습니다. 이번 스페이스X의 발사는 지난해 성공을 거둔 첫번째 시험(데모-1)에 이어 실제로 우주비행사가 탑승하는 최종 시험 성격을 띤 것으로, '데모(Demo)-2'로 명명됐습니다.

우주비행사들이 탑승할 우주왕복선은 화물용 캡슐을 개조한 '드래건'입니다. 우주비행사가 7명까지 탈 수 있습니다.

‘드래건’ 캡슐 내부 모습‘드래건’ 캡슐 내부 모습

그런데 '드래건' 캡슐의 내부는 SF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우주선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각종 스위치와 버튼으로 조종석이 빼곡히 채워진 영화 속 장면과 달리 '드래건' 캡슐의 조종석에는 터치스크린 밖에 없습니다. 캡슐 내부만 보고 있으면 우주선이라고 믿기 힘든 디자인입니다.

'드래건'을 우주로 실어나를 로켓은 '팰컨9'입니다. 스페이스X가 2012년부터 ISS 화물 수송 업무에 투입하면서 기술을 축적한 로켓입니다.

‘팰컨9’ 로켓과 ‘드래건’ 캡슐이 조립된 모습‘팰컨9’ 로켓과 ‘드래건’ 캡슐이 조립된 모습

이 로켓은 한번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캡슐을 지구 궤도에 올린 뒤 다시 지상으로 착륙시켜 우주선 발사에 반복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X는 로켓 재활용 기술 면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갖고 있고, 이 기술 덕분에 우주선 발사에 드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었습니다.

스페이스X 로켓이 발사되는 케네디 우주센터의 '39A' 발사대는 1969년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11호가 발사된 곳이자 2011년 마지막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쏘아올려진 바로 그 발사대입니다. 그만큼 이번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는 많은 상징성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우주비행사 로버트 벤켄(좌)과 더글러스 헐리(우).우주비행사 로버트 벤켄(좌)과 더글러스 헐리(우).

우주선에는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 두 명의 비행사가 탑승합니다. 두 사람은 '드래건' 캡슐을 타고 5년간 시험 비행 훈련을 해왔습니다. 주조종사 헐리는 아틀란티스호에도 탑승했던 비행사로, 출발과 도착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 벤켄은 과거 6차례나 우주 유영을 했던 베테랑으로, ISS 도킹 임무를 관장합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두 사람은 지난 13일부터 격리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바이러스가 우주로 전파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강화된 예방조치입니다. 또 두 차례나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고 안전하다는 검증을 받았습니다.

2019년 10월 10일 스페이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왼쪽에서 두번째)가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스페이스X 본사에서 열린 언론 설명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AFP=연합2019년 10월 10일 스페이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왼쪽에서 두번째)가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스페이스X 본사에서 열린 언론 설명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AFP=연합

내일 발사는 나사가 주관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실제 발사 시스템의 관제와 운영은 스페이스X가 진행합니다. 미국의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 재개라는 빅 이벤트의 주연은 스페이스X, 나아가 창업자 일론 머스크나 다름없는 셈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우주비행사들은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X를 타고 발사장에 진입할 예정입니다. 스페이스X와 테슬라의 창업자 일론 머스크를 노골적으로 띄우기 위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내일 발사가 성공한다면 스페이스X는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에 성공한 역사상 최초의 민간기업이 됩니다. 괴짜 경영인 일론 머스크의 이름값도 덩달아 올라갈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민간인 우주 관광 시대를 향한 스페이스X의 도전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내일 케네디 우주센터를 찾아 발사 순간을 '직관'할 예정입니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라는 슬로건으로 올해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인 우주왕복선 재가동이라는, 세상의 이목이 집중되는 현장을 놓칠 리가 없습니다.

우주선 발사 때마다 케네디 우주센터에는 발사 순간을 지켜보기 위해 엄청난 인파가 몰립니다. 케네디 우주센터는 발사장 주변에 관람석까지 설치하고 입장권을 팔면서 우주선 발사를 하나의 관광상품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사에선 입장권을 팔아 관람객을 유치하는 공식 관람 행사는 사라졌습니다. 코로나19 전파를 우려한 때문입니다. 그러나 봉쇄령이 해제된 마당에 역사적인 행사를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 사람들이 우주센터 주변으로 몰려들 것이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나사는 내일 아침 기상여건 등이 맞지 않을 경우 미국시각 오는 30일 오후 3시 22분과 31일 오후 3시를 대체 발사일로 잡아놓고 있습니다.

역사적인 민간 우주 왕복선 시대의 개막이 이제 카운트다운만 남겨놓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