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논란 속 수요시위…“이용수 할머니께 진심으로 송구”
입력 2020.05.27 (19:11) 수정 2020.05.27 (20:0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논란 속 수요시위…“이용수 할머니께 진심으로 송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의기억연대가 기부금을 불투명하게 사용했다는 등의 의혹을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처음으로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밝히면서도 이번 논란이 위안부 운동에 대한 왜곡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바위처럼 살자꾸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규모가 크게 축소됐던 수요시위.

오늘은 시민단체 활동가를 비롯해 80여 명 넘는 시민이 모였습니다.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첫 시위입니다.

정의연 측은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에 대해 할머니가 느끼는 서운함의 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기자회견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보았습니다.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들의 문제 해결이 지연된 원인을 돌아보면서 30년 운동의 성과를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조금 더 객관적으로 이 사태 지켜보며 기약할 수 없는 미래를 다시 상상해보려 합니다. 더 이상의 억측과 섣부른 판단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번 논란으로 30여 년간 이어져 온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이 퇴색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연자/기지촌 활동가 : "세계 만방에게 외쳤던 여성운동이 일본의 무릎을 꿇게 하고 역사의 한 획을 그어야 하는데 왜 이렇게 왜곡될까…."]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은 오늘 시위에 불참했습니다.

지난 18일 라디오 인터뷰를 한 뒤로 열흘 가까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실련은 오늘 성명을 내고 윤미향 당선인은 쏟아지는 의혹을 떳떳하게 소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논란 속 수요시위…“이용수 할머니께 진심으로 송구”
    • 입력 2020.05.27 (19:11)
    • 수정 2020.05.27 (20:02)
    뉴스 7
논란 속 수요시위…“이용수 할머니께 진심으로 송구”
[앵커]

정의기억연대가 기부금을 불투명하게 사용했다는 등의 의혹을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처음으로 수요시위가 열렸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밝히면서도 이번 논란이 위안부 운동에 대한 왜곡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바위처럼 살자꾸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규모가 크게 축소됐던 수요시위.

오늘은 시민단체 활동가를 비롯해 80여 명 넘는 시민이 모였습니다.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첫 시위입니다.

정의연 측은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에 대해 할머니가 느끼는 서운함의 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기자회견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보았습니다. 마음이 아프고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들의 문제 해결이 지연된 원인을 돌아보면서 30년 운동의 성과를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나영/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조금 더 객관적으로 이 사태 지켜보며 기약할 수 없는 미래를 다시 상상해보려 합니다. 더 이상의 억측과 섣부른 판단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이번 논란으로 30여 년간 이어져 온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이 퇴색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연자/기지촌 활동가 : "세계 만방에게 외쳤던 여성운동이 일본의 무릎을 꿇게 하고 역사의 한 획을 그어야 하는데 왜 이렇게 왜곡될까…."]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은 오늘 시위에 불참했습니다.

지난 18일 라디오 인터뷰를 한 뒤로 열흘 가까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실련은 오늘 성명을 내고 윤미향 당선인은 쏟아지는 의혹을 떳떳하게 소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