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사방 공범 ‘부따’ 첫 재판…“나는 조주빈 꼭두각시”
입력 2020.05.27 (19:19) 수정 2020.05.27 (20:0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사방 공범 ‘부따’ 첫 재판…“나는 조주빈 꼭두각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사방' 공범 중 한 명인 대화명 '부따', 강훈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강 씨 측은 성착취 영상을 배포하고 박사방 회원을 관리한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스스로 조주빈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박사방 공범들을 범죄단체 가입 혐의로 추가 기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강훈/지난달 17일 : "죄송합니다.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하단 말만 남긴 채 떠났던 대화명 '부따' 강훈.

오늘 열린 첫 재판에서 조주빈의 꼭두각시에 불과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고 3시절 음란물을 받기 위해 조주빈에게 신체 사진을 보냈다가 신상을 주변에 공개하겠다는 협박에 못 이겨 범죄에 가담했다는 겁니다.

[강철구/강훈 변호인 :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 있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요."]

조주빈의 지시로 성착취물을 배포하고 박사방 회원을 관리한 건 맞지만 성착취물 촬영과 제작, 피해자 추행, 학대는 모두 조 씨의 단독범행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강훈이 조주빈과 공모해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에서 범죄단체 구성 여부가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만큼, 강훈 측은 특히 형량이 가중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다툴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박사방 공범 한 모 씨의 재판에서 범죄단체가입죄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법원은 지난 25일 범죄단체가입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박사방 유료회원 두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 박사방 공범 ‘부따’ 첫 재판…“나는 조주빈 꼭두각시”
    • 입력 2020.05.27 (19:19)
    • 수정 2020.05.27 (20:02)
    뉴스 7
박사방 공범 ‘부따’ 첫 재판…“나는 조주빈 꼭두각시”
[앵커]

'박사방' 공범 중 한 명인 대화명 '부따', 강훈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강 씨 측은 성착취 영상을 배포하고 박사방 회원을 관리한 혐의는 인정하면서도, 스스로 조주빈의 꼭두각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박사방 공범들을 범죄단체 가입 혐의로 추가 기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진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강훈/지난달 17일 : "죄송합니다.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하단 말만 남긴 채 떠났던 대화명 '부따' 강훈.

오늘 열린 첫 재판에서 조주빈의 꼭두각시에 불과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고 3시절 음란물을 받기 위해 조주빈에게 신체 사진을 보냈다가 신상을 주변에 공개하겠다는 협박에 못 이겨 범죄에 가담했다는 겁니다.

[강철구/강훈 변호인 :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 있었다는 점을 말씀드리고요."]

조주빈의 지시로 성착취물을 배포하고 박사방 회원을 관리한 건 맞지만 성착취물 촬영과 제작, 피해자 추행, 학대는 모두 조 씨의 단독범행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강훈이 조주빈과 공모해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에서 범죄단체 구성 여부가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만큼, 강훈 측은 특히 형량이 가중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다툴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박사방 공범 한 모 씨의 재판에서 범죄단체가입죄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법원은 지난 25일 범죄단체가입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박사방 유료회원 두 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