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사자 수’ 두달 연속 감소…숙박음식업 13% ↓
입력 2020.05.29 (06:37) 수정 2020.05.29 (06: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시장의 찬바람이 임시 일용직에 이어 상용직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사업체 종사자 수가 두달 연속 줄었고, 감소 폭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지난달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를 보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천 8백 22만 4천 명.

두달 연속 감소세로, 1년 전보다 36만 5천 명 줄었습니다.

감소율 2%.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9년 6월 이래 가장 큰 폭입니다.

고용 충격은 취약계층에 집중됐습니다.

임시일용근로자와 특수고용노동자 등 기타종사자는 두달째 -7% 대를 기록해 감소세가 가파릅니다.

상용근로자는 1년 전보다 13만 3천 명, 0.9% 감소해 지난 3월보다 감소 폭이 커졌습니다.

[권기섭/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 "특히 상용근로자가 감소한 것은 일단 채용 연기 등으로 채용이 많이 감소를 하였고, 특히 무급휴직 등이 포함된 기타이직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대기업을 포함한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만 4천명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는 37만9천명 줄어 타격이 더 컸습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이 직격타를 맞았습니다.

숙박·음식업 종사자는 1년 전보다 13% 줄었고, 학원 등 교육서비스업과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도 5% 이상 줄었습니다.

[권기섭/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 "한 140~150억 원 정도가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일일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서, 또 이런 부분도 5월에는 여러 가지 기업들한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생계 지원을 지속하고, 고용 시장에 진입하지 못한 청년들을 위한 공공 일자리 창출도 빠르게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종사자 수’ 두달 연속 감소…숙박음식업 13% ↓
    • 입력 2020-05-29 06:38:00
    • 수정2020-05-29 06:41:29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시장의 찬바람이 임시 일용직에 이어 상용직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사업체 종사자 수가 두달 연속 줄었고, 감소 폭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임주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지난달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를 보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천 8백 22만 4천 명.

두달 연속 감소세로, 1년 전보다 36만 5천 명 줄었습니다.

감소율 2%.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9년 6월 이래 가장 큰 폭입니다.

고용 충격은 취약계층에 집중됐습니다.

임시일용근로자와 특수고용노동자 등 기타종사자는 두달째 -7% 대를 기록해 감소세가 가파릅니다.

상용근로자는 1년 전보다 13만 3천 명, 0.9% 감소해 지난 3월보다 감소 폭이 커졌습니다.

[권기섭/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 "특히 상용근로자가 감소한 것은 일단 채용 연기 등으로 채용이 많이 감소를 하였고, 특히 무급휴직 등이 포함된 기타이직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대기업을 포함한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만 4천명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는 37만9천명 줄어 타격이 더 컸습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이 직격타를 맞았습니다.

숙박·음식업 종사자는 1년 전보다 13% 줄었고, 학원 등 교육서비스업과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도 5% 이상 줄었습니다.

[권기섭/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 "한 140~150억 원 정도가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일일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서, 또 이런 부분도 5월에는 여러 가지 기업들한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생계 지원을 지속하고, 고용 시장에 진입하지 못한 청년들을 위한 공공 일자리 창출도 빠르게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