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KBS,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 전체 공개
입력 2020.05.29 (21:13) 수정 2020.05.29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KBS,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 전체 공개
동영상영역 끝
KBS는 어제(28일) 9시 뉴스에서 '만삭 위안부 피해자'로 알려진 故 박영심 할머니의 동영상을 발굴해 공개했습니다.

영상 내용과 발굴 과정 등에 대한 보도에 큰 관심이 쏠렸는데요,

오늘(29일)은 50여초 분량의 영상 전체를 공개합니다.

날 것 그대로의 영상을 통째로 공개하는 건 일본이 전쟁중에 저지른 반인륜적 행위를 우리는 물론 전세계 모두가 확인하고, 기억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위안부 피해 여성 다수가 이미 고인이 됐거나, 생존자들의 건강도 하루가 다른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제대로 사과하지 않고, 일본과 국내 극우세력은 위안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망언을 일삼고 있습니다.

이 영상 속 피해 여성들 모습을 보고도, 사과는 충분히 했다고,, 위안부는 없었다고 주장할 수 있을까요?

열일곱 살 처녀는. 낯선 건물, 좁고 어두운 방에 내쳐졌습니다.

방문 위엔 검은 페인트로 19라는 숫자가 써 있었다고 합니다.

중국 난징시 리지샹 위안소. 화면을 통해 전해드렸던 고 박영심 할머니가 끌려가 수난을 당한 바로 그 장소입니다.

“반항하면 다락방으로 끌려가 발가벗겨진 채 매를 맞아야 했다”

지난 2003년 할머니는 19번 방을 다시 찾아 당시의 참상을 증언했습니다.

가해와 피해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그 곳엔 고통받은 여성들을 추모하는 '멈추지 않는 눈물’이 전시돼 있습니다.

"눈물을 닦아주세요" 라는 안내문과 손수건이 놓여있는데, 닦아도 닦아도... 서러운 눈물은 멈추지 않습니다.
  • [영상] KBS,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 전체 공개
    • 입력 2020.05.29 (21:13)
    • 수정 2020.05.29 (22:22)
    뉴스 9
[영상] KBS,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출 영상 전체 공개
KBS는 어제(28일) 9시 뉴스에서 '만삭 위안부 피해자'로 알려진 故 박영심 할머니의 동영상을 발굴해 공개했습니다.

영상 내용과 발굴 과정 등에 대한 보도에 큰 관심이 쏠렸는데요,

오늘(29일)은 50여초 분량의 영상 전체를 공개합니다.

날 것 그대로의 영상을 통째로 공개하는 건 일본이 전쟁중에 저지른 반인륜적 행위를 우리는 물론 전세계 모두가 확인하고, 기억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위안부 피해 여성 다수가 이미 고인이 됐거나, 생존자들의 건강도 하루가 다른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제대로 사과하지 않고, 일본과 국내 극우세력은 위안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망언을 일삼고 있습니다.

이 영상 속 피해 여성들 모습을 보고도, 사과는 충분히 했다고,, 위안부는 없었다고 주장할 수 있을까요?

열일곱 살 처녀는. 낯선 건물, 좁고 어두운 방에 내쳐졌습니다.

방문 위엔 검은 페인트로 19라는 숫자가 써 있었다고 합니다.

중국 난징시 리지샹 위안소. 화면을 통해 전해드렸던 고 박영심 할머니가 끌려가 수난을 당한 바로 그 장소입니다.

“반항하면 다락방으로 끌려가 발가벗겨진 채 매를 맞아야 했다”

지난 2003년 할머니는 19번 방을 다시 찾아 당시의 참상을 증언했습니다.

가해와 피해의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그 곳엔 고통받은 여성들을 추모하는 '멈추지 않는 눈물’이 전시돼 있습니다.

"눈물을 닦아주세요" 라는 안내문과 손수건이 놓여있는데, 닦아도 닦아도... 서러운 눈물은 멈추지 않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