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호주·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한국·중국엔 ‘신중’
입력 2020.05.31 (14:29) 수정 2020.05.31 (14:41) 국제
日, 호주·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한국·중국엔 ‘신중’
일본 정부가 베트남과 호주 등 4개국에 대해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에 대해선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3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해 1차로 베트남과 호주, 뉴질랜드, 태국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들 4개 국이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고려되고 있는 것은 각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으며, 해당 국가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또, 현재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다음달(6월) 말까지여서 실제 완화는 여름 이후가 될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은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기업인 등에 대한 입국제한 완화를 추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요미우리는 "한국은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불안하게 보고 있다"며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日, 호주·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한국·중국엔 ‘신중’
    • 입력 2020.05.31 (14:29)
    • 수정 2020.05.31 (14:41)
    국제
日, 호주·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한국·중국엔 ‘신중’
일본 정부가 베트남과 호주 등 4개국에 대해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지만 한국과 중국에 대해선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3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해 1차로 베트남과 호주, 뉴질랜드, 태국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들 4개 국이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고려되고 있는 것은 각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으며, 해당 국가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또, 현재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다음달(6월) 말까지여서 실제 완화는 여름 이후가 될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은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기업인 등에 대한 입국제한 완화를 추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요미우리는 "한국은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불안하게 보고 있다"며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또 중국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