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푸틴-트럼프 통화…“G7 정상회의·국제유가·코로나19 등 논의”
입력 2020.06.02 (03:52) 수정 2020.06.02 (03:56) 국제
푸틴-트럼프 통화…“G7 정상회의·국제유가·코로나19 등 논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국 측의 요청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 통화에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국제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크렘린궁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호주, 인도, 한국 등의 지도자들을 초청할 수도 있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개최 구상에 대해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30일 올해 예정된 G7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자는 구상을 밝힌 바 있습니다. G7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 포함됩니다.

두 정상은 또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10개 산유국 협의체인 OPEC+의 감산 협정 이행과 관련한 국제원유 시장 상황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의 적극적 지지로 성사된 이 다자 합의가 석유 수요의 점진적 회복과 유가 안정에 기여할 것이란 점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양국이 취하고 있는 조치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으며, 특히 푸틴 대통령은 최근 미국이 러시아에 인공호흡기를 제공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전략적 안정성과 군사분야 신뢰 조치 등을 위한 양국 간 대화 활성화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으며, 다양한 수준에서의 접촉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크렘린궁은 소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푸틴-트럼프 통화…“G7 정상회의·국제유가·코로나19 등 논의”
    • 입력 2020.06.02 (03:52)
    • 수정 2020.06.02 (03:56)
    국제
푸틴-트럼프 통화…“G7 정상회의·국제유가·코로나19 등 논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국 측의 요청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 통화에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국제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크렘린궁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호주, 인도, 한국 등의 지도자들을 초청할 수도 있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개최 구상에 대해 알렸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30일 올해 예정된 G7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4개국을 추가로 초청하자는 구상을 밝힌 바 있습니다. G7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 포함됩니다.

두 정상은 또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非)OPEC 10개 산유국 협의체인 OPEC+의 감산 협정 이행과 관련한 국제원유 시장 상황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의 적극적 지지로 성사된 이 다자 합의가 석유 수요의 점진적 회복과 유가 안정에 기여할 것이란 점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양국이 취하고 있는 조치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으며, 특히 푸틴 대통령은 최근 미국이 러시아에 인공호흡기를 제공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전략적 안정성과 군사분야 신뢰 조치 등을 위한 양국 간 대화 활성화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으며, 다양한 수준에서의 접촉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크렘린궁은 소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