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폭동 저지 위해 군 동원”
입력 2020.06.02 (09:18) 수정 2020.06.02 (09:25) 국제
트럼프 “폭동 저지 위해 군 동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흑인 사망사건'에서 촉발된 미 전역의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군대를 포함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진압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을 통해 성난 폭도가 평화적 시위자를 집어삼키게 허용할 수 없다며 폭동과 약탈을 단속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연방 자산과 민간인, 군대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스스로 "법과 질서의 대통령"이라고 표현한 뒤 자신이 워싱턴DC에 군대를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P통신은 5개 주에서 600~800명의 주 방위군이 워싱턴DC로 보내졌으며, 이미 현장에 도착했거나 이날 밤 12시까지는 모두 도착할 것이라며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국의 주지사들을 향해서도 주 방위군을 배치해 거리를 지배하라고 촉구하면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평화를 지키기 위해 미국의 도시에 수천 명의 군대를 보내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폭력 시위대를 향해서는 "나는 테러를 조직한 자들이 중범죄 처벌과 감옥에서 긴 형량에 직면할 것임을 알기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분가량 회견문을 읽은 뒤 별도 문답 없이 야외 회견장인 '로즈가든'에서 퇴장했습니다. 회견이 시작되는 직전 주로 시위가 벌어지는 백악관 바로 북측의 라파예트 공원에서 최루탄이 터지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회견을 끝낸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윌리엄 바 법무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참모들과 함께 공원 건너편에 있는 세인트 존스 교회 앞까지 걸어가 성경을 들고 취재진에게 포즈를 취했습니다.

미국 4대 대통령 이래 모든 대통령이 최소 한 차례 이상 예배에 참석해 '대통령의 교회'라 불리는 이곳은 시위 과정에서 불길이 솟아오른 곳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애도의 뜻을 표시하며 관련자 조치 등에 나섰지만 시위가 폭력적 성향을 띠면서 강경 대응 기조로 돌아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주지사들이 강경해지지 않으면 연방정부가 개입하겠다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연방군대 투입을 경고했습니다.

또 폭력 시위대를 향해 "폭도", "약탈자"라고 비난하면서 시위의 배후에 '급진적 좌파',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용어인 '안티파'가 있다고 이념 논쟁에도 불을 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 전 주지사들과 화상회의에서는 "여러분이 제압하지 못한다면 한 무리의 얼간이로 보일 것", "여러분 대부분은 너무 나약하다"고 강경 대응을 촉구하고 TV를 통해 비친 폭력과 약탈 장면을 언급하면서 "인간 쓰레기"라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폭동 저지 위해 군 동원”
    • 입력 2020.06.02 (09:18)
    • 수정 2020.06.02 (09:25)
    국제
트럼프 “폭동 저지 위해 군 동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흑인 사망사건'에서 촉발된 미 전역의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군대를 포함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진압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을 통해 성난 폭도가 평화적 시위자를 집어삼키게 허용할 수 없다며 폭동과 약탈을 단속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연방 자산과 민간인, 군대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스스로 "법과 질서의 대통령"이라고 표현한 뒤 자신이 워싱턴DC에 군대를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P통신은 5개 주에서 600~800명의 주 방위군이 워싱턴DC로 보내졌으며, 이미 현장에 도착했거나 이날 밤 12시까지는 모두 도착할 것이라며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국의 주지사들을 향해서도 주 방위군을 배치해 거리를 지배하라고 촉구하면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평화를 지키기 위해 미국의 도시에 수천 명의 군대를 보내겠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폭력 시위대를 향해서는 "나는 테러를 조직한 자들이 중범죄 처벌과 감옥에서 긴 형량에 직면할 것임을 알기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분가량 회견문을 읽은 뒤 별도 문답 없이 야외 회견장인 '로즈가든'에서 퇴장했습니다. 회견이 시작되는 직전 주로 시위가 벌어지는 백악관 바로 북측의 라파예트 공원에서 최루탄이 터지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회견을 끝낸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윌리엄 바 법무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참모들과 함께 공원 건너편에 있는 세인트 존스 교회 앞까지 걸어가 성경을 들고 취재진에게 포즈를 취했습니다.

미국 4대 대통령 이래 모든 대통령이 최소 한 차례 이상 예배에 참석해 '대통령의 교회'라 불리는 이곳은 시위 과정에서 불길이 솟아오른 곳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애도의 뜻을 표시하며 관련자 조치 등에 나섰지만 시위가 폭력적 성향을 띠면서 강경 대응 기조로 돌아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주지사들이 강경해지지 않으면 연방정부가 개입하겠다며 "이는 우리 군대의 무한한 힘을 활용하는 것과 대규모 체포를 포함한다"고 연방군대 투입을 경고했습니다.

또 폭력 시위대를 향해 "폭도", "약탈자"라고 비난하면서 시위의 배후에 '급진적 좌파',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용어인 '안티파'가 있다고 이념 논쟁에도 불을 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 전 주지사들과 화상회의에서는 "여러분이 제압하지 못한다면 한 무리의 얼간이로 보일 것", "여러분 대부분은 너무 나약하다"고 강경 대응을 촉구하고 TV를 통해 비친 폭력과 약탈 장면을 언급하면서 "인간 쓰레기"라고 비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