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흑인 사망 규탄 시위
미 ‘흑인 사망’ 경찰에 ‘2급 살인’ 격상…규탄 시위 8일째
입력 2020.06.04 (06:28) 수정 2020.06.04 (08: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 ‘흑인 사망’ 경찰에 ‘2급 살인’ 격상…규탄 시위 8일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워싱턴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웅규 특파원, 시위 8일째인데, 어제부터 미 전국의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지요?

[기자]

어제 시위가 분기점입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없다시피 했습니다.

미 언론은 오늘 전국의 시위가 평화롭게 이어지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국 시위 사태를 야기한 플로이드 씨 사망에 관련된 경찰들이 기소됐지요?

[기자]

처음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던 플로이드 씨 목을 누른 쇼빈은 2급 살인죄로, 동료 경찰 3명은 살인 방조죄로 기소됐습니다.

2급 살인죄는 최대 종신형까지 가능합니다.

[앵커]

앞으로 미국의 시위 양상 어떻게 전망합니까?

[기자]

먼저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플로이드 씨의 어린 딸의 말 들어 보시죠.

[지아나/플로이드씨 딸 : "DADY CHANGED WORLD. DADY CHANGED WORLD."]

지켜보며 듣고 있는 이들을 숙연케하는 모습입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과도한 공권력 집행이 굳어진 경찰에 대한 개혁을 부시 전 대통령은 인종 차별 문제가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어떤 형태의 인종 차별에도 눈감아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미 ‘흑인 사망’ 경찰에 ‘2급 살인’ 격상…규탄 시위 8일째
    • 입력 2020.06.04 (06:28)
    • 수정 2020.06.04 (08:14)
    뉴스광장 1부
미 ‘흑인 사망’ 경찰에 ‘2급 살인’ 격상…규탄 시위 8일째
[앵커]

워싱턴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웅규 특파원, 시위 8일째인데, 어제부터 미 전국의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지요?

[기자]

어제 시위가 분기점입니다.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은 없다시피 했습니다.

미 언론은 오늘 전국의 시위가 평화롭게 이어지고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국 시위 사태를 야기한 플로이드 씨 사망에 관련된 경찰들이 기소됐지요?

[기자]

처음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던 플로이드 씨 목을 누른 쇼빈은 2급 살인죄로, 동료 경찰 3명은 살인 방조죄로 기소됐습니다.

2급 살인죄는 최대 종신형까지 가능합니다.

[앵커]

앞으로 미국의 시위 양상 어떻게 전망합니까?

[기자]

먼저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플로이드 씨의 어린 딸의 말 들어 보시죠.

[지아나/플로이드씨 딸 : "DADY CHANGED WORLD. DADY CHANGED WORLD."]

지켜보며 듣고 있는 이들을 숙연케하는 모습입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과도한 공권력 집행이 굳어진 경찰에 대한 개혁을 부시 전 대통령은 인종 차별 문제가 핵심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어떤 형태의 인종 차별에도 눈감아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