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낙석 방지 공사 ‘지지부진’…도시철도 공사 지연 불가피
입력 2020.06.12 (21:55) 수정 2020.06.12 (21:5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낙석 방지 공사 ‘지지부진’…도시철도 공사 지연 불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부산 승학산에서 대규모 낙석사고가 나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일부 구간의 공사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예산 문제가 발목을 잡아 정비공사 자체가 늦어지고 있는데요.

부산도시철도 공사도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 중턱에서 집채만 한 돌덩이가 떨어지더니 부산도시철도 사상-하단선 공사 현장을 그대로 덮칩니다. 

지난해 2월 부산 승학산에서 발생한 낙석 사고입니다.

사하구는 이 지역을 붕괴 위험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바위가 떨어진 현장입니다.

추가 사고를 막기 위해 경사를 완만하게 깎았습니다.

낙석사고 영향으로 이 구간 공사는 1년째 중단된 상탭니다.

부산시와 사하구는 국비를 포함한 2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곳에 대규모 정비사업을 추진중이지만 아직 공사는 시작조차 못 했습니다. 

한꺼번에 많은 예산 확보가 어려워 부산시가 3단계에 걸쳐 정비 공사를 실시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1단계 사업도 이제 겨우 국비를 확보해 설계 단계에 있습니다. 

사하구가 2025년 이후에야 정비사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입니다. 

[사하구 관계자/음성변조 : "(최소) 1지구나 2지구 또는 2지구 3지구에 동시에 예산이 편성돼 조기에 설계하고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주는 방안이 필요합니다."]

정비사업이 지연되는 만큼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공사도 늦춰질까 우려됩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예정대로 2023년까지 공사 마무리를 위한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종묵/부산교통공사 건설공사처 부장 : "저희들이 도시철도 공사와 (보수작업을) 같이 병행해서 전체 사업 기간에 지장이 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서 공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공사가 지연되면 막대한 예산이 더 투입될 수도 있는 만큼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 낙석 방지 공사 ‘지지부진’…도시철도 공사 지연 불가피
    • 입력 2020.06.12 (21:55)
    • 수정 2020.06.12 (21:59)
    뉴스9(부산)
낙석 방지 공사 ‘지지부진’…도시철도 공사 지연 불가피
[앵커]

지난해 부산 승학산에서 대규모 낙석사고가 나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일부 구간의 공사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예산 문제가 발목을 잡아 정비공사 자체가 늦어지고 있는데요.

부산도시철도 공사도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 중턱에서 집채만 한 돌덩이가 떨어지더니 부산도시철도 사상-하단선 공사 현장을 그대로 덮칩니다. 

지난해 2월 부산 승학산에서 발생한 낙석 사고입니다.

사하구는 이 지역을 붕괴 위험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바위가 떨어진 현장입니다.

추가 사고를 막기 위해 경사를 완만하게 깎았습니다.

낙석사고 영향으로 이 구간 공사는 1년째 중단된 상탭니다.

부산시와 사하구는 국비를 포함한 2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곳에 대규모 정비사업을 추진중이지만 아직 공사는 시작조차 못 했습니다. 

한꺼번에 많은 예산 확보가 어려워 부산시가 3단계에 걸쳐 정비 공사를 실시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1단계 사업도 이제 겨우 국비를 확보해 설계 단계에 있습니다. 

사하구가 2025년 이후에야 정비사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입니다. 

[사하구 관계자/음성변조 : "(최소) 1지구나 2지구 또는 2지구 3지구에 동시에 예산이 편성돼 조기에 설계하고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주는 방안이 필요합니다."]

정비사업이 지연되는 만큼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공사도 늦춰질까 우려됩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예정대로 2023년까지 공사 마무리를 위한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종묵/부산교통공사 건설공사처 부장 : "저희들이 도시철도 공사와 (보수작업을) 같이 병행해서 전체 사업 기간에 지장이 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서 공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공사가 지연되면 막대한 예산이 더 투입될 수도 있는 만큼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