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옥마을 천만 관광 ‘붕괴’…코로나19 이후도 걱정
입력 2020.06.17 (07:40) 수정 2020.06.17 (10:16)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옥마을 천만 관광 ‘붕괴’…코로나19 이후도 걱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주 한옥마을 관광객 수가 지난해 천만 명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코로나19를 겪고 있는 올해는 물론, 종식 뒤에도 회복 여부가 불투명해 걱정이 큽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 한옥마을 거리가 오가는 사람 없이 한산합니다. 

예년 이맘 때면 골목마다 손님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지만 골목이나 가게, 모두 텅 비었습니다. 

[한옥마을 상인/음성변조 : "손님 많이 줄었지, 한 70~80%…. 주말도 한 70% 떨어졌다니깐요."]

지난 2018년 집계 이래 첫 감소세를 보이던 한옥마을 관광객. 

감소 두 해째인 지난해 결국 천만 명이 붕괴됐습니다. 

빅데이터 분석 수치는 953만 명, 2015년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정상택/전주시 관광산업과장 : "(나쁜) 일기로 인해서 관광객들이 준 원인도 있고요. 관광이 새로운 트랜드를 원하고 있다는 표시이기도..."]

코로나19 사태를 겪는 올해는 5백만 명조차 지키기 힘들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더 큰 문제는 내년 이후입니다. 

이미 시들해진 인기에, 코로나19로 대면 관광을 꺼리는 풍토가 더해질 경우 웬만해선 회복이 힘들 거라는 분석입니다. 

전주시와 관광업계는 소규모, 비대면 등 새로운 관광 활성화 전략을 짠다는 구상입니다. 

[이영근/한국스마트관광협회장 : "지역의 콘텐츠를 스마트폰에 담고 여행자들이 원하는 정보를 즉시에 제공할 수 있고, 예약과 결제가 가능한 형태의 지역 플랫폼이..."]

하지만, 비싼 임대료와 관광객 감소를 견디지 못하고 한옥마을을 떠나는 상인들이 하나, 둘 늘면서 이미 관광 기반 붕괴 조짐까지 보이는 상황. 

천만 관광 시대를 열며 지역 관광산업을 견인해온 한옥마을을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한옥마을 천만 관광 ‘붕괴’…코로나19 이후도 걱정
    • 입력 2020.06.17 (07:40)
    • 수정 2020.06.17 (10:16)
    뉴스광장(전주)
한옥마을 천만 관광 ‘붕괴’…코로나19 이후도 걱정
[앵커]

전주 한옥마을 관광객 수가 지난해 천만 명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코로나19를 겪고 있는 올해는 물론, 종식 뒤에도 회복 여부가 불투명해 걱정이 큽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 한옥마을 거리가 오가는 사람 없이 한산합니다. 

예년 이맘 때면 골목마다 손님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지만 골목이나 가게, 모두 텅 비었습니다. 

[한옥마을 상인/음성변조 : "손님 많이 줄었지, 한 70~80%…. 주말도 한 70% 떨어졌다니깐요."]

지난 2018년 집계 이래 첫 감소세를 보이던 한옥마을 관광객. 

감소 두 해째인 지난해 결국 천만 명이 붕괴됐습니다. 

빅데이터 분석 수치는 953만 명, 2015년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정상택/전주시 관광산업과장 : "(나쁜) 일기로 인해서 관광객들이 준 원인도 있고요. 관광이 새로운 트랜드를 원하고 있다는 표시이기도..."]

코로나19 사태를 겪는 올해는 5백만 명조차 지키기 힘들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더 큰 문제는 내년 이후입니다. 

이미 시들해진 인기에, 코로나19로 대면 관광을 꺼리는 풍토가 더해질 경우 웬만해선 회복이 힘들 거라는 분석입니다. 

전주시와 관광업계는 소규모, 비대면 등 새로운 관광 활성화 전략을 짠다는 구상입니다. 

[이영근/한국스마트관광협회장 : "지역의 콘텐츠를 스마트폰에 담고 여행자들이 원하는 정보를 즉시에 제공할 수 있고, 예약과 결제가 가능한 형태의 지역 플랫폼이..."]

하지만, 비싼 임대료와 관광객 감소를 견디지 못하고 한옥마을을 떠나는 상인들이 하나, 둘 늘면서 이미 관광 기반 붕괴 조짐까지 보이는 상황. 

천만 관광 시대를 열며 지역 관광산업을 견인해온 한옥마을을 지키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