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코로나19 사망 10월까지 6만 명 추가”…재유행 공포 확산
입력 2020.06.25 (22:35) 수정 2020.06.26 (08: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美 “코로나19 사망 10월까지 6만 명 추가”…재유행 공포 확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선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정점이던 4월 수준까지 다시 올라갔습니다.

이런 확산세라면 10월까지 추가 사망자는 6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한 차량 행렬이 길게 이어졌고, 병원 입원 환자는 크게 늘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7천 명을 넘었습니다.

텍사스주와 플로리다 주도 하루에만 5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와 비상이 걸렸습니다.

[마크 붐/미국 휴스턴 메소디스트 병원장 : "환자가 4주 동안 정확히 3배 늘어났습니다. 상당한 증가율입니다."]

미국 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6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정점을 찍었던 지난 4월 수치를 넘어선 겁니다.

오는 10월까지 6만 명이 더 희생돼 사망자가 18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앤서니 파우치/美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 "향후 몇 주는 플로리다, 텍사스, 애리조나주 등에서 확진자 급증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합니다."]

중국과, 러시아, 브라질, 독일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 환자 증가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다음 주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마이클 라이언/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 "아직 절정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몇 주 동안 지속해서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감염 확산 속도가 가팔라지면서 경제 완화 조치 취소 움직임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랜 통제에 따른 피로감과 느슨해진 경각심 때문에 2차 봉쇄 역시 쉽지 않아 향후 상황이 우려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美 “코로나19 사망 10월까지 6만 명 추가”…재유행 공포 확산
    • 입력 2020.06.25 (22:35)
    • 수정 2020.06.26 (08:38)
    뉴스 9
美 “코로나19 사망 10월까지 6만 명 추가”…재유행 공포 확산
[앵커]

미국에선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정점이던 4월 수준까지 다시 올라갔습니다.

이런 확산세라면 10월까지 추가 사망자는 6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한 차량 행렬이 길게 이어졌고, 병원 입원 환자는 크게 늘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7천 명을 넘었습니다.

텍사스주와 플로리다 주도 하루에만 5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와 비상이 걸렸습니다.

[마크 붐/미국 휴스턴 메소디스트 병원장 : "환자가 4주 동안 정확히 3배 늘어났습니다. 상당한 증가율입니다."]

미국 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6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정점을 찍었던 지난 4월 수치를 넘어선 겁니다.

오는 10월까지 6만 명이 더 희생돼 사망자가 18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앤서니 파우치/美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 "향후 몇 주는 플로리다, 텍사스, 애리조나주 등에서 확진자 급증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합니다."]

중국과, 러시아, 브라질, 독일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 환자 증가세도 심상치 않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다음 주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가 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마이클 라이언/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 "아직 절정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몇 주 동안 지속해서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감염 확산 속도가 가팔라지면서 경제 완화 조치 취소 움직임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랜 통제에 따른 피로감과 느슨해진 경각심 때문에 2차 봉쇄 역시 쉽지 않아 향후 상황이 우려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