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선원 2명 추가 감염…“다음 주 고비”
입력 2020.06.27 (22:18)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러시아 선원 2명 추가 감염…“다음 주 고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 감천항에 들어온 러시아 냉동 화물선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선원이 두 명 더 늘었습니다.

160명이 넘는 접촉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아 고비를 넘긴 듯 했지만 지역 사회로의 2차 감염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러시아 냉동 화물선 두 척에 타고 있던 선원은 모두 42명입니다.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은 모두 17명이었는데, 음성판정을 받았던 선원 두 명이 2차 검사에서는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선원들은 뒤늦게 바이러스가 발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배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러시아 선박입니다.

전문가들은 선박 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장기간 좁고 밀폐된 곳에 함께 생활하는 선원들 특성상 감염 위험이 더 크다는 겁니다.

[한성호/동아대 가정의학과 교수 : "배안에서의 감염의 확산의 위험성은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활할 때 오는 감염 위험정도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선박 구조물의 특성상 선내에서 하역 작업 등에 참가한 항만노동자 등 접촉자도 아직 안심하기 이릅니다.

[정동식/동아대병원 감염관리실장 : "선박은 주로 쇠라던지 딱딱한 성분의 형체로 돼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묻으면 5~7일까지 지속되기 때문에 비말뿐만 아니라 접촉감염에 의한 감염 우려도 아주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음주가 고비가 될 것 같습니다."]

부산시는 이미 음성 판정을 받은 항만 관계자들을 14일간 격리 조치하고 잠복기 동안 추가 감염이 없는지 철저하게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 러시아 선원 2명 추가 감염…“다음 주 고비”
    • 입력 2020.06.27 (22:18)
    뉴스9(부산)
러시아 선원 2명 추가 감염…“다음 주 고비”
[앵커]

부산 감천항에 들어온 러시아 냉동 화물선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된 선원이 두 명 더 늘었습니다.

160명이 넘는 접촉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아 고비를 넘긴 듯 했지만 지역 사회로의 2차 감염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러시아 냉동 화물선 두 척에 타고 있던 선원은 모두 42명입니다.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은 모두 17명이었는데, 음성판정을 받았던 선원 두 명이 2차 검사에서는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이 선원들은 뒤늦게 바이러스가 발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배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러시아 선박입니다.

전문가들은 선박 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장기간 좁고 밀폐된 곳에 함께 생활하는 선원들 특성상 감염 위험이 더 크다는 겁니다.

[한성호/동아대 가정의학과 교수 : "배안에서의 감염의 확산의 위험성은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활할 때 오는 감염 위험정도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선박 구조물의 특성상 선내에서 하역 작업 등에 참가한 항만노동자 등 접촉자도 아직 안심하기 이릅니다.

[정동식/동아대병원 감염관리실장 : "선박은 주로 쇠라던지 딱딱한 성분의 형체로 돼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묻으면 5~7일까지 지속되기 때문에 비말뿐만 아니라 접촉감염에 의한 감염 우려도 아주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음주가 고비가 될 것 같습니다."]

부산시는 이미 음성 판정을 받은 항만 관계자들을 14일간 격리 조치하고 잠복기 동안 추가 감염이 없는지 철저하게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