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코앞에서 땅이 ‘와르르’…가까스로 싱크홀 피한 모자
입력 2020.06.30 (10:53) 수정 2020.06.30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코앞에서 땅이 ‘와르르’…가까스로 싱크홀 피한 모자
동영상영역 끝
수십 년 만에 최악의 홍수가 발생한 우크라이나 서부 지역에 땅꺼짐 현상이 발생한 아찔한 순간이 포착됐습니다.

우산을 쓰고 산길을 걸어가는 여성과 아이들이 막 딛고 지나간 땅이 바로 뒤에서 와르르 무너져 내립니다.

흙길도 아닌 아스팔트 포장 도로여서 잠시만 늦게 빠져나왔어도 크게 다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우크라이나 서부엔 지난주 초부터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마을 200여 곳을 강타, 도로와 다리 약 90개가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지구촌 Talk] 코앞에서 땅이 ‘와르르’…가까스로 싱크홀 피한 모자
    • 입력 2020.06.30 (10:53)
    • 수정 2020.06.30 (11:10)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코앞에서 땅이 ‘와르르’…가까스로 싱크홀 피한 모자
수십 년 만에 최악의 홍수가 발생한 우크라이나 서부 지역에 땅꺼짐 현상이 발생한 아찔한 순간이 포착됐습니다.

우산을 쓰고 산길을 걸어가는 여성과 아이들이 막 딛고 지나간 땅이 바로 뒤에서 와르르 무너져 내립니다.

흙길도 아닌 아스팔트 포장 도로여서 잠시만 늦게 빠져나왔어도 크게 다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우크라이나 서부엔 지난주 초부터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마을 200여 곳을 강타, 도로와 다리 약 90개가 파괴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