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 줄어…‘확산 우려’ 여전히 긴장
입력 2020.06.30 (22:23) 수정 2020.06.30 (22:23)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 줄어…‘확산 우려’ 여전히 긴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주와 제천 등에 집중됐던 과수화상병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습니다.

낮 기온이 올라, 세균의 활동이 급격히 줄어선 데요.

아직 안심할 순 없다고 합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과나무 20여 그루가 심어진 밭입니다.

일부 가지와 잎이 갈색으로 변하며 마르자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하지만 간의 검사 결과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정윤필/충주시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팀장 : "신고 접수한 농가 인근 과수원이 다 묻혀 있어요. 화상병이 발병되어서, 이 농가도 불안하니까 한두 주가 이상이 있어서 신고하셨는데, 와서 간의 검사를 해 보니까 화상병이 걸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습니다."]

충주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던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와 확진 건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첫 발병 신고 이후 하루 50건 이상의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지만, 지난 주말엔 의심 신고가 3건에 머물렀습니다.

방역 당국은, 낮 기온이 오르면서 세균 활동이 급격히 감소해 과수화상병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접수된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 면적은 모두 255.6㏊로, 지난해 88.9㏊보다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도내 발병 지역도 지난해 충주와 제천, 음성에서 올해는 진천까지 확산했습니다.

올해는 소강상태를 보이며 한고비를 넘겼지만 안심할 수만은 없습니다.

지난 2015년 첫 발병 이후 매년 피해 규모가 급증하고 있어 근본적인 방역 대책이 시급합니다.

[조항일/충북 농업기술원 식량기술팀 지도사 : "올해도 화상병이 어느 정도 일단락되면 올해에 대한 결과를 가지고 다시 한번 중앙 부처에 좀 더 개선해야 할 점을 건의할 예정에 있습니다."]

일단 급속한 확산세는 꺾였지만 매년 반복되고 있는 과수화상병 피해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 줄어…‘확산 우려’ 여전히 긴장
    • 입력 2020.06.30 (22:23)
    • 수정 2020.06.30 (22:23)
    뉴스9(청주)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 줄어…‘확산 우려’ 여전히 긴장
[앵커]

충주와 제천 등에 집중됐던 과수화상병 확산세가 주춤해지고 있습니다.

낮 기온이 올라, 세균의 활동이 급격히 줄어선 데요.

아직 안심할 순 없다고 합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과나무 20여 그루가 심어진 밭입니다.

일부 가지와 잎이 갈색으로 변하며 마르자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하지만 간의 검사 결과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정윤필/충주시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팀장 : "신고 접수한 농가 인근 과수원이 다 묻혀 있어요. 화상병이 발병되어서, 이 농가도 불안하니까 한두 주가 이상이 있어서 신고하셨는데, 와서 간의 검사를 해 보니까 화상병이 걸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습니다."]

충주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던 과수화상병 의심 신고와 확진 건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첫 발병 신고 이후 하루 50건 이상의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지만, 지난 주말엔 의심 신고가 3건에 머물렀습니다.

방역 당국은, 낮 기온이 오르면서 세균 활동이 급격히 감소해 과수화상병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접수된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 면적은 모두 255.6㏊로, 지난해 88.9㏊보다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도내 발병 지역도 지난해 충주와 제천, 음성에서 올해는 진천까지 확산했습니다.

올해는 소강상태를 보이며 한고비를 넘겼지만 안심할 수만은 없습니다.

지난 2015년 첫 발병 이후 매년 피해 규모가 급증하고 있어 근본적인 방역 대책이 시급합니다.

[조항일/충북 농업기술원 식량기술팀 지도사 : "올해도 화상병이 어느 정도 일단락되면 올해에 대한 결과를 가지고 다시 한번 중앙 부처에 좀 더 개선해야 할 점을 건의할 예정에 있습니다."]

일단 급속한 확산세는 꺾였지만 매년 반복되고 있는 과수화상병 피해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