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흑자 나는데 철수?…한국게이츠 노조 ‘반발’
입력 2020.06.30 (22:27) 수정 2020.06.30 (22:36)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흑자 나는데 철수?…한국게이츠 노조 ‘반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 달성공단의 외국계 자동차 부품업체인 한국 게이츠가 공장가동 31년 만에 폐업을 선언했습니다.

전 세계적인 사업 구조조정의 하나라는 게 회사 측 입장인데, 노조는 흑자기업을 폐업해 직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용 동력전달 벨트를 생산하는 대구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미국 게이츠사의 한국 공장으로 올해로 설립 31년째를 맞았습니다.

그런데 미국 본사는 최근 공장 폐업을 선언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 걸쳐 추진하는 사업 구조조정의 하나인데 코로나19로 일정을 앞당겼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사측이 악의적인 폐업으로 대량 해고를 추진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매년 천억 원의 매출과 50억 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내는 회사 상황에서 폐업 사유가 경영난이 아니라는 겁니다.

[채붕석/한국게이츠 노조지회장 : "경영이 어렵거나 코로나19로 인해서 발생됐다고는 보이지 않고 다만 주주들의 요구에 의해서 한국 노동자들이 희생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미국 게이츠사의 대주주인 사모펀드 '블랙스톤'이 미국시장 내 주가 만회를 위해 한국공장 폐쇄를 결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마다 수십억 원의 흑자를 내 온 알짜기업의 폐업이 결정되면서 지역사회에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당장 직원 147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고 50여 개 협력업체도 납품 중단에 따른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이례적인 폐업 결정에도 직원들에 대한 구제조치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대구고용노동청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가 계속 유지하면서 그분들이 해고가 됐다고 하면 해고가 정당하냐 안정당하냐 따져 물을 수 있는데 폐업을 하면 노동위원회 구제절차 자체가 안되십니다."]

노조는 다음달로 예정된 폐업을 막기위해 투쟁에 나서겠다며 정부와 대구시에도 적극적인 대응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흑자 나는데 철수?…한국게이츠 노조 ‘반발’
    • 입력 2020.06.30 (22:27)
    • 수정 2020.06.30 (22:36)
    뉴스9(대구)
흑자 나는데 철수?…한국게이츠 노조 ‘반발’
[앵커]

대구 달성공단의 외국계 자동차 부품업체인 한국 게이츠가 공장가동 31년 만에 폐업을 선언했습니다.

전 세계적인 사업 구조조정의 하나라는 게 회사 측 입장인데, 노조는 흑자기업을 폐업해 직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량용 동력전달 벨트를 생산하는 대구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미국 게이츠사의 한국 공장으로 올해로 설립 31년째를 맞았습니다.

그런데 미국 본사는 최근 공장 폐업을 선언했습니다.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 걸쳐 추진하는 사업 구조조정의 하나인데 코로나19로 일정을 앞당겼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사측이 악의적인 폐업으로 대량 해고를 추진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매년 천억 원의 매출과 50억 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내는 회사 상황에서 폐업 사유가 경영난이 아니라는 겁니다.

[채붕석/한국게이츠 노조지회장 : "경영이 어렵거나 코로나19로 인해서 발생됐다고는 보이지 않고 다만 주주들의 요구에 의해서 한국 노동자들이 희생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미국 게이츠사의 대주주인 사모펀드 '블랙스톤'이 미국시장 내 주가 만회를 위해 한국공장 폐쇄를 결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마다 수십억 원의 흑자를 내 온 알짜기업의 폐업이 결정되면서 지역사회에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당장 직원 147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고 50여 개 협력업체도 납품 중단에 따른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게 됐습니다.

이례적인 폐업 결정에도 직원들에 대한 구제조치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대구고용노동청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가 계속 유지하면서 그분들이 해고가 됐다고 하면 해고가 정당하냐 안정당하냐 따져 물을 수 있는데 폐업을 하면 노동위원회 구제절차 자체가 안되십니다."]

노조는 다음달로 예정된 폐업을 막기위해 투쟁에 나서겠다며 정부와 대구시에도 적극적인 대응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