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파리 라데팡스서 무장괴한 신고…대테러부대 출동
입력 2020.06.30 (23:15) 수정 2020.06.30 (23:15) 국제
프랑스 파리 라데팡스서 무장괴한 신고…대테러부대 출동
프랑스 파리의 국제업무지구인 라데팡스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괴한을 봤다는 목격담이 접수돼 중무장한 경찰들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오늘(30일) 르몽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파리 서부 국제업무지구인 라데팡스에 위치한 한 대형 쇼핑몰에서 구소련제 소총인 칼라시니코프를 든 괴한을 목격했다는 전화가 긴급신고 번호로 걸려왔습니다.

파리 경찰은 테러범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즉각 대테러 특수부대를 포함해 다수의 무장 경찰관을 현장에 급파했습니다.

경찰은 쇼핑몰과 인근 지하철역 등을 폐쇄하고 3시간에 걸쳐 정밀 수색에 나섰지만 별다른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고, 현장의 통제조치는 해제됐습니다.

라데팡스는 고층빌딩이 밀집한 파리 근교의 국제상업지구로, 프랑스 대기업 본사들과 다국적기업의 프랑스법인들이 대거 입주해있어 과거에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의 표적이 된 적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프랑스 파리 라데팡스서 무장괴한 신고…대테러부대 출동
    • 입력 2020.06.30 (23:15)
    • 수정 2020.06.30 (23:15)
    국제
프랑스 파리 라데팡스서 무장괴한 신고…대테러부대 출동
프랑스 파리의 국제업무지구인 라데팡스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괴한을 봤다는 목격담이 접수돼 중무장한 경찰들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오늘(30일) 르몽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파리 서부 국제업무지구인 라데팡스에 위치한 한 대형 쇼핑몰에서 구소련제 소총인 칼라시니코프를 든 괴한을 목격했다는 전화가 긴급신고 번호로 걸려왔습니다.

파리 경찰은 테러범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즉각 대테러 특수부대를 포함해 다수의 무장 경찰관을 현장에 급파했습니다.

경찰은 쇼핑몰과 인근 지하철역 등을 폐쇄하고 3시간에 걸쳐 정밀 수색에 나섰지만 별다른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고, 현장의 통제조치는 해제됐습니다.

라데팡스는 고층빌딩이 밀집한 파리 근교의 국제상업지구로, 프랑스 대기업 본사들과 다국적기업의 프랑스법인들이 대거 입주해있어 과거에도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의 표적이 된 적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