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입력 2020.07.01 (06:57) 수정 2020.07.02 (07: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동영상영역 끝
‘학생 간 전파’ 현실화…QR코드 인증 본격 시행

등교 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나온 대전에서 초등학생 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학생 간 전파'가 현실화됐습니다. 오늘부터 노래연습장 등에서도 QR코드로 인증하는 전자출입명부제가 시행됩니다.

美 보건 전문가 “확진자 하루 10만 명 나올 수도”

미국의 36개 주에서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질병 확산 통제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 보건 전문가는 "하루 10만 명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中, 홍콩 보안법 강행…美 “中, 일국양제 포기”

반중국 인사를 최고 무기징역에 처할 수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어젯밤부터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중국이 일국양제 원칙을 포기했다며 중국과 홍콩을 하나의 체제로 취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여는 EU…한국 등 14개국 입국 허용

유럽연합이 오늘부터 한국과 호주 등 14개국에 외국인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감염이 다시 폭증하고 있는 미국은 제외됐습니다.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 입력 2020.07.01 (06:57)
    • 수정 2020.07.02 (07:22)
    뉴스광장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학생 간 전파’ 현실화…QR코드 인증 본격 시행

등교 개학 후 첫 학생 확진자가 나온 대전에서 초등학생 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학생 간 전파'가 현실화됐습니다. 오늘부터 노래연습장 등에서도 QR코드로 인증하는 전자출입명부제가 시행됩니다.

美 보건 전문가 “확진자 하루 10만 명 나올 수도”

미국의 36개 주에서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질병 확산 통제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 보건 전문가는 "하루 10만 명의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中, 홍콩 보안법 강행…美 “中, 일국양제 포기”

반중국 인사를 최고 무기징역에 처할 수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이 어젯밤부터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중국이 일국양제 원칙을 포기했다며 중국과 홍콩을 하나의 체제로 취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여는 EU…한국 등 14개국 입국 허용

유럽연합이 오늘부터 한국과 호주 등 14개국에 외국인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감염이 다시 폭증하고 있는 미국은 제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