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성곤 “이순철의 그늘을 넘어라”…야구인 2세 전성시대
입력 2020.07.01 (07:32) 수정 2020.07.01 (07: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성곤 “이순철의 그늘을 넘어라”…야구인 2세 전성시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해태의 강타자 출신인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 삼성 이성곤이 깜짝 활약으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 박세혁과 유민상, 내년 최고 새내기 장재영까지, 바야흐로 야구인 2세 전성시대입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계범의 허리 부상으로 갑작스레 1회부터 교체 투입된 이성곤.

두 번째 타석인 6회, 선두타자로 나와 생애 첫 홈런을 터뜨립니다.

["이성곤이 시즌 1호 홈런을 때려 내면서 영의 균형을 깹니다."]

이튿날은 선발 출전, 이성곤은 첫 타석에서 초구 홈런을 쏘아올렸습니다.

결승 홈런 등 3안타 꿈이 현실이 됐고 오랜 무명의 세월을 떨쳐냈습니다.

[이성곤/삼성 : "중간에 너무 힘들었던 순간들도 있었고, 그만해야 겠다는 생각도 여러 번 했었는데, 제가 야구를 좋아하다보니까 포기할 수 없어서 끝까지 열심히 했던 게..."]

청소년 대표 출신인 이성곤은 해태 출신 강타자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로 일찌감치 주목받았습니다.

[이성곤/2009년 청소년대표 시절 : "아버지는 잘 하셨으니까 저는 저 대로 제가 하는 야구를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버지는 크게 저한테 말씀 안해주시고요. 제가 부담될까봐 별로 말씀 안하시는 편이세요."]

하지만 2014년 두산 입단 이후 대부분 2군에 머물렀습니다.

[이순철/야구 해설위원 : "이순철의 아들이라는 것도 있지만 다른 아버지들의 자식들이 야구를 잘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도 더 잘해야 된다는 생각이 있어서 마음의 고충이 상당히 심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최고 타자 반열에 오른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

주전을 꿰찬 유민상과 박세혁, 예비 스타로 손꼽히는 장재영까지.

이제 유명한 아버지의 그늘을 벗어나 스스로 스타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이성곤 “이순철의 그늘을 넘어라”…야구인 2세 전성시대
    • 입력 2020.07.01 (07:32)
    • 수정 2020.07.01 (07:49)
    뉴스광장
이성곤 “이순철의 그늘을 넘어라”…야구인 2세 전성시대
[앵커]

프로야구 해태의 강타자 출신인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 삼성 이성곤이 깜짝 활약으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 박세혁과 유민상, 내년 최고 새내기 장재영까지, 바야흐로 야구인 2세 전성시대입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계범의 허리 부상으로 갑작스레 1회부터 교체 투입된 이성곤.

두 번째 타석인 6회, 선두타자로 나와 생애 첫 홈런을 터뜨립니다.

["이성곤이 시즌 1호 홈런을 때려 내면서 영의 균형을 깹니다."]

이튿날은 선발 출전, 이성곤은 첫 타석에서 초구 홈런을 쏘아올렸습니다.

결승 홈런 등 3안타 꿈이 현실이 됐고 오랜 무명의 세월을 떨쳐냈습니다.

[이성곤/삼성 : "중간에 너무 힘들었던 순간들도 있었고, 그만해야 겠다는 생각도 여러 번 했었는데, 제가 야구를 좋아하다보니까 포기할 수 없어서 끝까지 열심히 했던 게..."]

청소년 대표 출신인 이성곤은 해태 출신 강타자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로 일찌감치 주목받았습니다.

[이성곤/2009년 청소년대표 시절 : "아버지는 잘 하셨으니까 저는 저 대로 제가 하는 야구를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버지는 크게 저한테 말씀 안해주시고요. 제가 부담될까봐 별로 말씀 안하시는 편이세요."]

하지만 2014년 두산 입단 이후 대부분 2군에 머물렀습니다.

[이순철/야구 해설위원 : "이순철의 아들이라는 것도 있지만 다른 아버지들의 자식들이 야구를 잘하고 있기 때문에 본인도 더 잘해야 된다는 생각이 있어서 마음의 고충이 상당히 심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최고 타자 반열에 오른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

주전을 꿰찬 유민상과 박세혁, 예비 스타로 손꼽히는 장재영까지.

이제 유명한 아버지의 그늘을 벗어나 스스로 스타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