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산·투자 또 감소…기업 심리 여전히 냉랭
입력 2020.07.01 (07:34) 수정 2020.07.01 (08: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생산·투자 또 감소…기업 심리 여전히 냉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충격이 계속되면서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소비는 조금 살아나는 분위기였지만, 생산과 투자는 여전히 감소세였는데요.

기업의 심리도 냉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25만여 대를 지난 5월 해외에 팔았습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1년 전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런 수출 타격은 곧바로 생산량 감소로 이어졌습니다.

지난 5월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달보다 21% 넘게, 기계장비 생산은 13% 가까이 줄었습니다.

반도체 생산이 11% 가까이 늘었는데도, 전체 광공업 생산이 6.7% 감소한 이윱니다.

전 산업생산도 전달보다 1.2% 줄어, 1월부터 5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안형준/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 "(코로나19가) 3월까지는 우리 수출에 제한적인 영향을 미치다가 4월부터 우리 수출이 크게 감소하면서 제조업 생산이 크게 큰 폭으로 하락을 했고 5월까지 생산 감소가 이어졌습니다."]

생산이 줄다 보니,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4%에도 못 미쳤습니다.

2009년 1월 이후 11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2.3% 증가했고, 소비 동향을 나타내는 소매 판매도 4.6% 늘었습니다.

제조업은 부진하고, 서비스업과 소비는 살아나는 가운데, 투자는 설비투자가 전달보다 6% 가까이 줄었습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도 4.3% 감소했습니다.

기업의 심리 역시 아직 한겨울입니다.

기업의 심리를 나타내는 기업경기실사지수, BSI 조사 결과 6월 전체 산업 업황 BSI는 56으로, 한 달 전보다 올랐습니다.

그러나, 글로벌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보다도 여전히 낮은 수준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생산·투자 또 감소…기업 심리 여전히 냉랭
    • 입력 2020.07.01 (07:34)
    • 수정 2020.07.01 (08:44)
    뉴스광장
생산·투자 또 감소…기업 심리 여전히 냉랭
[앵커]

코로나19 충격이 계속되면서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소비는 조금 살아나는 분위기였지만, 생산과 투자는 여전히 감소세였는데요.

기업의 심리도 냉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25만여 대를 지난 5월 해외에 팔았습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1년 전보다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런 수출 타격은 곧바로 생산량 감소로 이어졌습니다.

지난 5월 국내 자동차 생산은 전달보다 21% 넘게, 기계장비 생산은 13% 가까이 줄었습니다.

반도체 생산이 11% 가까이 늘었는데도, 전체 광공업 생산이 6.7% 감소한 이윱니다.

전 산업생산도 전달보다 1.2% 줄어, 1월부터 5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안형준/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 : "(코로나19가) 3월까지는 우리 수출에 제한적인 영향을 미치다가 4월부터 우리 수출이 크게 감소하면서 제조업 생산이 크게 큰 폭으로 하락을 했고 5월까지 생산 감소가 이어졌습니다."]

생산이 줄다 보니,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4%에도 못 미쳤습니다.

2009년 1월 이후 11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2.3% 증가했고, 소비 동향을 나타내는 소매 판매도 4.6% 늘었습니다.

제조업은 부진하고, 서비스업과 소비는 살아나는 가운데, 투자는 설비투자가 전달보다 6% 가까이 줄었습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도 4.3% 감소했습니다.

기업의 심리 역시 아직 한겨울입니다.

기업의 심리를 나타내는 기업경기실사지수, BSI 조사 결과 6월 전체 산업 업황 BSI는 56으로, 한 달 전보다 올랐습니다.

그러나, 글로벌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보다도 여전히 낮은 수준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