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언론 홍콩보안법 비판 “국제약속 깼다” “중국 제재해야”
입력 2020.07.01 (10:03) 수정 2020.07.01 (10:13) 국제
일본 언론 홍콩보안법 비판 “국제약속 깼다” “중국 제재해야”
중국이 지난달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해 즉시 시행한 것에 대해 일본 주요 언론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아사히신문은 "홍콩의 독립적인 사법권이나 입법권이 근본적으로 손상될지도 모른다"며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후 23년간 실시된 "일국양제가 실질적으로 무너질 것을 깊이 우려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홍콩보안법이 "자유롭고 열린 홍콩의 '고도 자치'를 짓밟는 법률"이라며 "일국양제를 인정한 국제적 약속을 깨고 홍콩에 대한 개입을 강화하는 중국의 조치는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사설을 썼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홍콩은 죽었다'는 제목으로 검은 바탕에 흰색 활자로 헤드라인을 뽑았습니다.

사설 형식의 논설에서는 "국제사회는 홍콩보안법에 항의 목소리를 높여 온 홍콩 시민과 연대해야 한다"며 "일본은 미영 양국 등과 협력해 대중국 제재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 세계에서 홍콩으로 사람과 자본이 모이는 것은 독립된 법체계라는 전통이 있기 때문이며 중국 본토도 많은 혜택을 받았다"며 "국제공약을 무력하게 하는 새 제도는 홍콩의 시장 기능을 약화하고 외국인의 안전까지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일본도 홍콩의 인권 상황에 계속 관심을 가지고 중국에 솔직하게 우려를 전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으며 도쿄신문은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유를 매장하는 폭거"라고 규정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날 "일국양제 원칙에 대한 신뢰를 해친다. 관계국과 계속 협력해 적절히 대응하고 싶다"고 언급하는 등 일본 정부도 홍콩보안법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 일본 언론 홍콩보안법 비판 “국제약속 깼다” “중국 제재해야”
    • 입력 2020.07.01 (10:03)
    • 수정 2020.07.01 (10:13)
    국제
일본 언론 홍콩보안법 비판 “국제약속 깼다” “중국 제재해야”
중국이 지난달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해 즉시 시행한 것에 대해 일본 주요 언론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아사히신문은 "홍콩의 독립적인 사법권이나 입법권이 근본적으로 손상될지도 모른다"며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후 23년간 실시된 "일국양제가 실질적으로 무너질 것을 깊이 우려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홍콩보안법이 "자유롭고 열린 홍콩의 '고도 자치'를 짓밟는 법률"이라며 "일국양제를 인정한 국제적 약속을 깨고 홍콩에 대한 개입을 강화하는 중국의 조치는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사설을 썼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홍콩은 죽었다'는 제목으로 검은 바탕에 흰색 활자로 헤드라인을 뽑았습니다.

사설 형식의 논설에서는 "국제사회는 홍콩보안법에 항의 목소리를 높여 온 홍콩 시민과 연대해야 한다"며 "일본은 미영 양국 등과 협력해 대중국 제재를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 세계에서 홍콩으로 사람과 자본이 모이는 것은 독립된 법체계라는 전통이 있기 때문이며 중국 본토도 많은 혜택을 받았다"며 "국제공약을 무력하게 하는 새 제도는 홍콩의 시장 기능을 약화하고 외국인의 안전까지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일본도 홍콩의 인권 상황에 계속 관심을 가지고 중국에 솔직하게 우려를 전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밝혔으며 도쿄신문은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유를 매장하는 폭거"라고 규정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날 "일국양제 원칙에 대한 신뢰를 해친다. 관계국과 계속 협력해 적절히 대응하고 싶다"고 언급하는 등 일본 정부도 홍콩보안법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